* 8월 초순 주식매매일지를 정리해봅니다. 정리해 놓기 위해서 기록을 해 놓은 것이니 재미로만 읽어주세요. 요즘 상가매매로 주식은 매수 없이 오직 매도만 하고 있답니다. 그러다보니 8월달부터는 주식 실현손익이 작답니다.

 [8월 8일 주식매매일지] 

  - 8월 8일 매도한 주식 : sm c&c 84주

  - 8월 8월 주식실현손익 : 14,054원

  smc&c 주식으로 14,054원의 수익이 났습니다. smc&c 주식을 드디어 매도하였습니다. 수익이 나서 매도를 할 날이 왔습니다.

  smc&c 주식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한 번 살펴보았습니다.

(이미지출처 : 네이버금융)

  sm c&c는 에스엠이 2012년 상장 여행사 BT&I를 인수해 11월에 설립된 자회사로 드라마, 예능, 뮤지컬, 영화 등 다양한 문화 콘텐츠를 제작한다고 합니다.

 

  sm c&c 소속연예인은 39명입니다. 

  유명한 sm c&c 소속연예인을 보면 유명 개그맨으로는 강호동, 신동엽, 이수근, 김병만, 전현무가 있으며 배우로는 장동건, 김하늘이 있습니다. 

  sm c&c의 매출 비중을 보면 콘텐츠 제작이 50%, 매니지먼트가 40%, 여행 사업이 10%라고 합니다. 제가 좋아했던 JTBC '아는형님'도 보지는 않았지만 이슈가 되었던 '효리네 민박'도 SM C&C에서 제작되었다고 합니다. 예능 뿐만 아니라 드라마로는 SBS '질투의 화신',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가 있다고 합니다. 

 [8월 9일 주식매매일지] 

  - 8월 9일 매도한 주식 : sm c&c 10주

  - 8월 9월 주식실현손익 : 90원

 티끌 모아 태산이니 90원도 감사하고 있습니다. 이런 작은 수익도 모으면 커진다고 봅니다. 

  8월 초순 유안타증권 주식계좌로 207,174원이고 2017년 유안타증권 주식수익으로 5,352,281원입니다. 2016년에 비해서 나쁘지 않은 진행입니다.

 8월 초순 유진투자증권 주식계좌를 살펴보았습니다.

  하나투어 주식수익으로 4,924원, 모두투어 주식수익으로 2,943원이 났습니다. 여태까지 유진투자증권 주식계좌 총실현손익은 463,954원입니다. 

  

  8월 모든 주식총알이 상가매매로 들어가다보니 더 투자를 할 수 없어서 아쉽습니다. 우선 가족에게 빌린 대출금을 먼저 갚고 다시 주식총알을 모아서 투자를 하려고 합니다. 

  모두 하고 싶은 일을 하고 싶을 때 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공감은 글쓴이에게 큰 힘이 됩니다.

신고
Posted by 평강줌마 평강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eborah 2017.09.02 1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가요. 늘 행복함이 가득 하시길.

  2. 몰드원 2017.09.02 15: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m c&c의 관해 잘 보고 가네요

  3. 작은흐름 2017.09.02 15: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식을 하려면 그 기업이 하고 있는 일도 잘 알아야 하나봐요! 조만간 7억 달성하시길 응원합니다! 홧팅!

  4. GeniusJW 2017.09.02 18: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것도 정보가 있어야 하는 것 같아요~~ㅠㅠ

  5. 버블프라이스 2017.09.03 0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역시 재태크의 고수십니다.
    저도 분발해야 겠습니다^^
    행복한 주말 보내시길 바래요

  6. peterjun 2017.09.03 0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해는 상가 매입건 때문에 주식쪽에 힘을 좀 빼셔야겠네요.
    하나씩 이루어가시는 모습이 참 보기 좋습니다.
    늘 행복한 가정 꾸리시길 응원합니다. ^^

  7. *저녁노을* 2017.09.03 06: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럽습니다.
    노을인 주식엔 꽝....ㅠ.ㅠ

  8. jshin86 2017.09.04 1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티끌모아 태산이라는 말이 마음에 와 닿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