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초가 유채라는 사실을 알고 있나요? 

  겨울초무침에 관한 포스팅을 하려고 겨울초에 대해서 찾아보았더니 유채라고 나오네요. 겨울초가 유채였다니. 유채의 어린 순을 겨울에 사용한다고 해서 겨울초, 동초, 평지나물, 지름나물이라고 불린다고 하네요.

  저 정말 먹을 줄만 알았지 상식이 너무 부족했네요. 이 김에 겨울초에 대해서 조금은 알고 가겠어요. 경상도 지방에서는 유채나물을 겨울초나물이라고 해요.


 겨울초(유채) 알기 


1. 겨울초 재배시기

  겨울초는 9월 이후에 씨를 뿌리는 것이 좋다고 해요. 추운 지방일수록 조금 빨리 심고, 남부 지방에는 조금 늦게 씨를 뿌리면 된다고 해요.


2. 겨울초 파종 방법

  겨울초는 20~30cm 간격으로 5cm 정도 되는 골에 1~2cm 간격으로 씨앗을 하나씩 뿌려 주면 되네요. 흙은 5mm 정도로 덮어주세요. 씨앗을 심은 뒤에 물을 흠뻑 주면 된다고 해요. 특히 겨울초는 씨앗의 발아율이 높아서 빽빽하게 심으면 나중에 속아내어야 해서 힘들다고 해요. 


3. 겨울초 효능

  가. 풍부한 비타민 

    - 비타민 A(배추의 12배)와 비타민C(오이의 2배)가 풍부해서 피로를 들어주고,

      혈액순환이 잘되게 해 주어요.

  나. 청혈작용

    - 피를 맑게 해 주고 철분이 많다고 해요.

  다. 다양한 미네랄

    - 칼슘과 카로틴이 풍부해요. 칼슘의 함유량은 시금치의 5배가 넘어서 생채소 가운       데 가장 많다고 해요. 

  라. 신진대사 촉진

    - 식물 섬유도 적당이 들어있어 온몸의 신진대사를 활발하게 하여 저항력과 면역력       을 향상시켜 주어요.

  마. 부종과 염증 제거


  저도 이 김에 겨울초 씨앗이나 뿌려볼까 살짝 고민이 되네요. 스트레스 해소에 식물을 재배하는 것만큼 좋은 것은 없답니다. 역시 저는 농부의 딸이네요.


 

  겨울초가 좀 생겨서 겨울초무침을 해 먹었어요. 사실 이번에 만들어 먹는 겨울초무침이 3번째이네요. 3번의 겨울초무침을 만들면서 겨울초무침 황금레시피를 찾았어요. 나름 뿌듯하네요. 세 번 중 이번이 가장 맛있네요. 그래서 이 방법으로 계속 겨울초무침을 만들어 먹을까 해요.


 겨울초무침, 겨울초겉절이 만드는 방법  


 

 겨울초무침 양념 : 고춧가루 3숟가락, 식초 3숟가락, 간장 3숟가락, 마늘 2숟가락, 설탕 2숟가락, 액젓 1숟가락, 참기름 2숟가락

1. 싱싱한 겨울초를 깨끗하게 씻어주세요. 칼로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주세요.

  - 겨울초는 잎이 부드러울 때 먹으면 더욱 맛있네요. 너무 많이 자라면 먹기에 조금은 불편하답니다.

2. 겨울초무침 양념장을 준비해 주세요.

  - 고춧가루 3숟가락, 식초 3숟가락, 간장 3숟가락, 마늘 2숟가락, 설탕 2숟가락, 액젓 1숟가락, 참기름 2숟가락을 넣어서 뚝딱 만들었어요.

3. 겨울초에 양념장을 넣어주세요.

  - 큰 냄비에 깨끗하게 씻은 겨울초를 넣고 그 다음 겨울초 양념장만 넣으면 되네요.

4. 겨울초무침을 버무리기 전에 깨도 넣어주세요.

  - 깨도 양념이 묻으면 더욱 맛있더라고요. 그래서 무치기 전에 넣어주는 것이 좋아요.

5. 겨울초무침을 맛있게 무쳐주세요.

  - 역시 무침에는 엄마의 손맛이 들어가야하지요. 하지만 저는 위생장갑을 끼고 무친답니다.^^

6. 겨울초무침을 맛있게 냠냠


  이번에 겨울초무침을 만드면서 좋았던 것은 4살 아들이 겨울초무침을 먼저 먹고 있었다는 것이예요. 상 위에 올려놓고 다른 반찬을 만들고 있는 사이 4살 아들이 맛있게 겨울초무침을 먹고 있네요.

  어머! 세상에.

  아들이 이렇게 자랐다니. 고춧가루가 들어있고 채소 종류여서 못 먹을 줄 알았는데 밥이 나오기 전에 맛있게 먹고 있네요. 아이들 입맛은 엄마의 음식이 중요하다는 것을 깨달았어요. 

  어린이집에서 돌아와서 배가 고팠는지 겨울초무침으로 먹방을 보여주네요. 남편과 저만 맛있게 먹는 것이 아니라 이제는 아들까지도 맛있게 먹을 수 있다는 것이 참 좋았어요. 

  봄이 되기 전에 저희는 겨울초무침으로 채소를 보충하려고 해요. 모두 건강한 밥상으로 건강한 겨울 나세요.


신고
Posted by 평강줌마 평강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돼지+ 2015.11.03 0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ㅜㅜ초록색음식은 잘안먹지만 먹음직스럽네요

  2. 비키니짐(VKNY GYM) 2015.11.03 1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우~~ 신선해보이고, 맛나보입니다.
    저도 해달라고 졸라볼까봐요. ㅎㅎ 잘 보고갑니다.

  3. jshin86 2015.11.03 1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그래요 겨울초가 유채에요?
    여기는 봄 여름에 지천에 널려 있는데....그 풍경응 정말 끝내주게 이쁘긴 하답니다.

  4. 이상커플 2015.11.03 1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ㅎㅎ 저는 언제나 요리를 잘하게 될까나요? ㅋㅋ

  5. Bliss :) 2015.11.03 15: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겨울채가 유채였군요. 저두 겉절이 굉장히 자주 해먹어요. 느끼한 음식을 자주 먹다보니, 조금이라도 해갈하기 위해서 말이지요.
    4살 아드님이 밥이 오기도 전에 맛있게 먹었더니, 정말 이쁘네요.
    저희 딸은 제가 그렇게 자주해도 한번도 먹지 않았네요ㅠㅠ
    제가 평강줌마님의 요리만큼 현혹되게 못 했나봐요--;; 주신 레시피로 한 번 무쳐서 딸 코앞에 두고 모른척 주방에 밥 퍼러 가봐야겠어요ㅎㅎㅎ
    즐거운 오후 되시고, 늘 건강하세요^^

    • 평강줌마 평강줌마 2015.11.03 2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딸아이는 입맛이 까다로워서 겨울초무침은 잘 먹지 않는데 아들은 무엇이나 잘 먹어요. 그래서 딸아이 식단에 관심을 가져서 해 달라는 것은 해 주려고 해요.
      언제쯤 bliss님의 요리 경지에 오를 수 있을지.

  6. peterjun 2015.11.03 16: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겨울채가 유채라는 걸 덕분에 알게 되었네요.
    근데, 명칭을 보니 '지름나물'이라는 명칭이 제일 친숙하네요. ^^
    덕분에 또 좋은 공부 합니다. ㅎㅎ

  7. Ustyle9 2015.11.03 17: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채무침 상큼할 것 같아요
    `

  8. 개인이 2015.11.03 2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을 보는데 새콤할 것 같은 기분이 드네요 ㅎㅎ 먹고 싶어지네요 ^^

  9. 사무엘_ 2015.11.03 2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니의 손길이 닿은 음식은 뭐라도 최고죠^^

    이 음식 또한 맛깔 나겠어요^^

    댓글이 벌써 7개씩이나 인기쟁이 뿅뿅뿅~~~

  10. 신기한별 2015.11.03 2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겨울초무침 정말 맛있을 것 같아요~

  11. KayKim 2015.11.04 0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식당에서 자주 나오던 반찬인데 초무침이 저것인줄은 몰랐습니다. 상당히 맛있고, 좋아하는 반찬인데 이제까지 초무침이라는 이름도 모르고 먹고있었네요^^

  12. 달빛천사7 2015.11.04 0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먹음직 스러운게 먹어도 살도 안찌고 요즘 딱 좋겠네여

  13. 몰드원 2015.11.04 0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입맛 없을때 딱인듯^^

  14. 청춘햇살 2015.11.04 1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겨울초라는건 처음들어보는데 유채였군요!ㅎㅎ
    된장찌개랑 계란후라이랑 겨울초무침을 밥에 넣고
    비벼먹으면 정말 맛있겠어용 ^^

  15. 유성자 2017.02.23 18: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첨 맨그러 봤는데 맛 good !!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