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과 봄 동안 저에게 즐거움을 주었던 시클라멘이 이제 여름나기에 들어가네요. 선녀의 날개와 같은 시클라멘 꽃과는 이제 안녕을 해 주어야 해요.
  대신 시클라멘에게 여름은 새로운 의미가 아닐까 싶어요. 시클라멘 씨앗을 채종하고 누런 잎을 정리해 주며 구근을 시원하게 유지해주어야 해요. 여름이 지나고 나면 다시 시클라멘의 잎이 예쁜 초록색으로 나오겠지요.
  
[3월 2일 시클라멘]
  겨울부터 봄까지 3천원짜리 시클라멘 화분은 아름다운 꽃으로 힐링을 선물해 주었어요. 시클라멘을 보고 있는 그 자체만으로도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이었어요.
  화려한 선녀옷과 닽은 꽃잎으로 눈을 사로잡았어요. 계속 올라와서 피어주는 시클라멘 꽃을 보면서 늦겨울과 봄, 베란다 정원은 사랑으로 가득 찼어요. 심지어 꽃을 좋아하지 않는 남편 또한 시클라멘 화분이 너무 예쁘다고 이야기를 하네요.

[5월 9일 시클라멘]
  그런 시클라멘이 여름 나기에 들어가기 시작했나 봐요. 겨울과 봄 동안 볼 수 없었던 노란잎이 보이기 시작하네요. 
  영양분이 부족해서 그러나? 
  물을 주지 않아서 그러나?
  여름이 되면 시클라멘 꽃과 잎이 없어지고 뿌리인 구근만 남아있다고 해요. 시클라멘 잎이 노랗게 되는 것이 당연한 이치라고 해요.
  마지막 남은 시클라멘 꽃 3개. 꽃잎의 색깔도 많이 연해졌네요. 시든 잎을 잘라서 정리했어요. 이제 시클라멘과 이별을 해야 할 때가 다가오나봐요.
  어머!
  노랗게 변한 잎 사이로 씨방이 보이네요. 특별히 수정을 해 준 적이 없는데. 수정이 잘 되었어요. 
 시클라멘 채종을 처음으로 해 보아야겠어요.


[5월 25일 시클라멘]
  시클라멘이 여름을 더 분주히 준비를 하나봐요. 꽃은 다 지고 잎은 다 말랐어요. 시클라멘은 덥고 건조한 곳에서 자라는 구근식물이예요. 구근식물은 여름이 되면 잎이 시든다고 해요.
  시클라멘의 잎이 시드는 것은 당연한 것인데 겨울과 봄 동안 예쁜 꽃을 피우던 시클라멘이 계속 생각이 나네요.
  시클라멘 씨방에 씨앗이 보이네요. 실내에서 시클라멘을 키웠지만 신기하게 씨방에 씨앗이 가득차 있네요.
  시클라멘 씨방의 껍질이 날이 다르게 벌어지네요.
  조금만 더 벌어지면 시클라멘 채종(좋은 씨앗을 골라 받음)을 해야겠어요.

[6월 1일 시클라멘]
  여름이 되면 시클라면 물주기를 멈춰주세요. 구근이 썩을 수 있어요. 여름 동안 물 없이 시원한 곳에 두려고 해요.
  새롭게 시클라멘 잎이 올라오면 다시 물을 줄게.
  시클라멘의 시든 잎과 꽃을 정리해주었어요. 시클라멘 씨방에서 씨앗도 채종했어요. 
  시클라멘 씨앗 부자가 된 여름날이네요.  
  아직도 잎을 벌리지 않은 시클라멘 씨방이 보이네요. 남아있는 시클라멘 씨방도 잎을 벌리면 씨앗을 모아두어야겠어요. 
  채종한 시클라멘 씨앗은 말린 후 신문에 싸서 냉장고에 보관을 하려고 해요. 야채칸에 넣어두면 될 듯 해요.
  올해 10월에는 시클라멘 씨앗을 한 번 파종해보려고 해요. 과연 이 씨앗들이 날지 안 날지 모르지만 그래도 즐겁게 시클라멘을 즐겁게 키워보려고 해요.
 올해 겨울 다시 시클라멘의 꽃으로 행복해졌으면 좋겠어요.


공기정화식물 알뿌리 겨울꽃 시클라멘 키우기


공감은 글쓴이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평강줌마 평강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은이c 2018.06.04 08: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구 이쁜꽃이 어디로~
    날이 더워지면 꽃들이 시들어 많이 죽더라구요
    키우기 넘 어려운것같아요.10월 기다려보겠습니당~ ㅋ
    좋은 하루 되세요~~ ^^

  2. jshin86 2018.06.04 0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에 꽃 색도 너무 이쁜데 씨앗까지 선물로 주고 갔네요

  3. 청담산부인과 자궁난소보존 2018.06.04 16: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뭔가 활짝 펴진 백합같이 생겼네요 +_+.. 요런 꽃이 있었다는 것두..
    오늘에서야 이렇게 알아가욤.. @.@ 다시 또 계절이 바뀌면 만날 수 있겠지만
    시드는 걸 보는 게 왠지 마음 한 구석이 이상하네요 ㅠ.ㅠ

  4. luvholic 2018.06.04 1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름에는 다루는 방식이 또 다르군요~
    식물의 세계는 정말 놀랍네요^^

  5. IT넘버원 2018.06.05 0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쁠수록 빨리 시들어지는거 같아요.
    (제가 달았던 위 댓글은 삭제해주세요.^^; 잘못생각하고 썼다는...)

  6. kangdante 2018.06.05 07: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식물원에서 자주 보는 꽃이라
    여름에 피는 꽃인줄 알았는데 겨울꽃이네요
    아름다운 시클라멘입니다. ^^

  7. Deborah 2018.06.05 0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이런 식물을 키우는것도 공기 정화에도 도움되고 좋네요. 이제 씨를 받아서 보관했다가 또 심으면 되는군요. 잘 가꾸시는 모습이 보기 좋은걸요

  8. 작은흐름 2018.06.05 18: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신기해요! 씨앗을 받아놓았다가 키우면 특별히 더 애틋할 것 같아요ㅎㅎ 저희 거실에도 채소들이 자라고는 있는데.. 개미 눈꼽만큼씩 자라고 있어서요; 이 속도로 자라면 올해 안에 다 자랄 수는 있는걸까 궁금해하고 있어요ㅜㅜ

  9. 우브로 2018.06.05 2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색상이 너무 이쁜 꽃을 그래도 사진으로 남겨두셨네요.
    내년에도 분명 더 아름다운 꽃을 보여주실 것 같아요.

  10. 청결원 2018.06.06 06: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주말 잘 보내세요~

  11. Bliss :) 2018.06.06 1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내용을 모른다면 저 같으면 죽은 줄 알고 그냥 버리겠어요 - -;; 씨앗까지 채종하고 짱이네요^^ 내년 겨울에 새로운 씨앗이 다시 활짝 꽃을 피워주면 좋겠어요~ 활기찬 하루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