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마트에 갔더니 대하를 팔고 있네요. 고민하지 않고 대하를 좋아하는 딸아이를 위해 에어프라이어로 대하구이를 해 주었어요. 
  에어프라이어를 활용하니 손쉽게 만들 수 있네요. 요리라고 표현하기도 부끄러울 정도이네요.
  팩에 담긴 9마리 새우는 4,000원으로 싸네요. 냉큼 샀어요.
  그런데 이 9마리를 누구 코에 붙이나요? 아이들만 입이 아니라서 더 사기로 했어요.
  이만큼 싼 새우는 없어서 수조에 살아서 움직이는 대하(아마 흰꼬리새우)를 사기로 했어요.
  한 마리에 1,000원. 마트 아저씨께서 만 원에 단골이라며 11마리를 주셨어요. 앞으로 더 많이 갈게요.

  대하를 손질하는 방법은 간단해요. 머리에 있는 뿔과 꼬리에 있는 물총 제거하기.
  대하의 머리에 있는 뿔은 찔리지 않게 조심하세요. 뿔이 단단하고 뾰족하지만 가위로 싹둑 쉽게 자를 수 있어요.
  뾰족했던 뿔이 없으니 대하를 잡기가 쉽네요.
  대하 꼬리에 있는 물총도 제거했어요. 물총에는 물이 많아서 튀김을 할 때 튈 수 있어서 제거해야 한다고 해요. 
  튀김을 하는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좀 더 바싹하게 먹고 싶어 제거를 했어요.
  체에 받쳐서 대하를 씻어주었어요. 
  에어프라이어를 열었어요. 에어프라이어를 다양하게 활용하고 있어서 꼭 필요한 가전제품 중 하나이네요.
  에어프라이어에 종이호일을 깔았어요. 종이호일을 2장을 깔았네요.
  사실 종이 호일을 깔지 않고, 대하만 넣고 돌려도 더 맛있어요. 다만 요리 후에 에어프라이어를 씻을 때 불편함이 있네요.
  천일염을 넣었어요. 
  천일염 위에 대하를 살포시 올렸어요. 
  아이들에게는 밥 반찬으로, 남편은 저녁 술안주로 제격인 대하구이이네요.
  에어프라이어로 10분을 돌리니 뚝딱 에어프라이어로 만든 대하구이 완성이네요.
  대하의 양에 따라 에어프라이어를 돌리는 시간을 조절하면 된답니다. 저는 5분 간격으로 한 후 색깔을 보고 판단을 했어요.
  천일염에 대하 물이 들었네요. 종이 호일만 깔끔하게 버리면 되어서 귀찮지 않아요.
  맛있는 대하구이가 완성이 되었어요. 새우킬러 딸아이는 벌써부터 좋아하네요. 
  머리 부분을 가위로 잘라주었어요. 대하 머리는 좀 더 돌려주어야 하거든요.
  20마리 대하구이를 접시에 담았어요. 제철음식은 한 번씩 먹고 가주어야 하니깐요.
  대하릐 자른 머리 부분은 에어프라이어에서 10분 더 돌려주었어요. 바삭바삭하게 해서 먹으면 더 좋을 듯 해서요.
  우리 가족 모두가 좋아하는 대하구이. 부드러운 속살이 너무 맛있네요.
  색깔도 예뻐서 아이들이 탄성이 절로 나오네요.
  껍질을 벗기지 않아도 맛있게 먹을 수 있네요. 
  대하 머리는 바싹하개 구워져서 술안주로 최고이네요. 새우깡 맛이 나서 놀랐어요.
  남편도 술안주로 좋다며 흐뭇해하네요.
  사진으로 보아도 바싹함이 느껴지네요. 오늘 에어프라이어 대하구이 최고이네요.
  대하를 사러 갔더니 생굴도 팔고 있네요. 생굴을 좋아하는 남편을 위해 생굴도 샀어요.
  표고버섯도 살짝 볶았어요.
  제철음식으로 풍성한 저녁 식사를 준비했어요. 대하, 생굴, 표고버섯까지 건강한 반찬을 한가득 담아왔네요.

  대하구이 번거로울 줄 알았는데 에어프라이어를 사용하니 간단하게 만들 수 있네요. 대하만 사서 돌리기만 하면 쉽게 먹을 수 있네요.

  에어프라이어로 쉽게 대하구이 한 번 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 가을제철음식, 집에서 즐기는 새우소금구이

공감은 글쓴이에게 큰 힘이 됩니다.

반응형
Posted by 평강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