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끼고양이 분유를 내가 사다니.
8월달 새끼고양이를 입양하게 되었습니다. 고양이에게 관심만 있는 랜선집사로 유튜브를 열심히 보고 종합유기견센터와 캣조아의 게시판을 매번 보고 있었습니다.

반려동물을 키울 때 가족들의 동의도 중요합니다. 그 중에 가장 중요한 남편의 동의가 필요했습니다.

자꾸 고양이에 대해 보고 있자 남편이 고양이를 키우면 키우라고 허락을 해 주었습니다. 남편은 품종묘를 사서 키우자고 하였습니다. 사실 품종묘가 성묘가 되어도 조금 더 예쁘기 때문입니다.

고민을 하다가 종합유기견센터에 입양홍보글이 적혀 있는 한 아기고양이가 눈에 띄었습니다. 인연이 있는 고양이가 있답니다. 어쩌면 그 멀리서 우리 가족을 집사로 선택을 했을지도 모릅니다.

데려오기에 거리도 가깝고 어려서 우리와 추억을 많이 쌓을 수 있는 생후 12일 된 아기고양이를 입양하기로 했습니다.
사지 말고 입양하세요.
좋은 집사를 기다리는 고양이들이 많답니다. 길고양이에게 묘생역전도 꽃길도 걷게 해주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부리나케 고양이 분유를 구입하게 되었답니다.

내가 고양이 분유를 구입하게 되다니.
고양이에 대해서 전혀 모르는 초보집사는 오늘도 하나씩 배워갑니다.
제가 고양이 분유가 없다고 하자 새끼고양이를 구조하신 분이 비어파 비아파 락톨 키튼 분유를 주셨습니다. 그래도 먹던 것을 먹는 것이 가장 좋기에 비어파 비아파 락톨 키튼 분유를 계속 구입해서 먹이고 있답니다.

분유 가격은 한 통에 8,000원으로 250g으로 우리 집 고양이는 5통은 먹어야 완벽하게 이유식 단계로 갈 것 같습니다.
고양이를 키우려면 경제력이 있어야 한다고 하던데 정말 그런가 봅니다.
아기고양이 분유값으로 46,000원을 썼습니다.

봐도 모르는 글자들이 있습니다. 이 부분은 패스~

다시 패스합니다.

그나마 영어가 그래도 알아볼 수 있습니다. 짧게나마 한 번 읽어보고 해석을 해 보았답니다.
영어를 어지러워하는 1인인데 아기 고양이 때문에 독해를 하는 제 자신에 놀라고 있답니다.

분유를 뜯으면 고양이 분유가 나옵니다. 냄새가 아이들 분유 냄새와 비슷합니다.
이 분유를 먹고 엄마가 없는 새끼고양이가 건강하게 자랐으면 합니다.

분유가 위까지 꽉 차있으면 좋을텐테. 조금의 여분이 아쉽게 느껴집니다. 우리 집 양이는 너무 잘 먹고 있답니다.
엄마의 뱃속에 있을 때 많이 먹지 못해서 꼬리도 짧은 고양이로 태어났고 다른 아기고양이에 비해서 몸무게도 작지만 우리 집에서 쑥쑥 자랐으면 합니다.

숟가락을 이용해서 분유를 뜯어보았습니다. 역시 도구를 이용해야 해.

사진을 올리면서 사진의 순서가 뒤죽박죽 되었습니다. 그래도 하나의 추억이이기에 기록을 해 놓습니다.
비어파 비아파 락톨 키튼 분유는 저희 아기는 매우 잘 먹고 있답니다.

3시간마다 되는 분유 시간.
알람을 맞추어서 아기고양이 분유를 먹이고 있답니다. 그래서 요즘 완전 비몽사몽에 살까지 빠지고 있답니다. 강제 다이어트를 하고 있는 셈입니다.

하나씩 아기고양이 물품도 사고 있답니다.
생후 12일이라 혹시 고양이별로 가는 것은 아닌지 매번 확인을 하는 초보집사랍니다.

고양이를 키운다고 비용도 많이 들고, 분유를 시간마다 먹이고 청소를 한다고 바쁘지만 한 생명을 구한 일이라 보람을 가지고 있답니다.

사람에 의해 쓰레기봉지에 바지를 둘러싸고 버려졌지만 좋은 분께 구조되어 우리 집에 입양을 오기까지.
고생이 많았던 아기 고양이.

고양이 분유를 먹고 쑥쑥 자라자.
너는 충분히 큰 역경을 이겨냈단다. 이제 꽃길만 걷도록 하자.

공감과 댓글은 글쓴이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평강줌마 평강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녁노을* 2021.08.18 05: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고...이뻐라.ㅎㅎ
    잘 보고갑니다.

  2. 파아란기쁨 2021.08.20 0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끼 고양이 너무 여리여리해요~
    무럭무럭 잘 크기를 바래 봅니다.^^

  3. H_A_N_S 2021.08.23 15: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웅~~~넘 이쁘네요. 힘드시면서도 엔돌핀 뿜뿜 나올 행복함이 느껴집니다ㅎ

  4. 가족바라기 2021.08.23 17: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끼 고양이 넘 귀엽네요
    키우고 싶은 마음도 들어요

*메디올 알시피 안티 헤어 로스 샴푸 구입(feat. 내돈내산)입니다.

초등학교 6학년 딸아이의 떡진 개기름 머리를 보다보다 못 참아서 속는 셈 치고 사보았어요. 성장기이다 보니 머리카락에서 개기름이 흐르네요. 내 딸이지만 보기 힘든 것은 왜인지.

샴푸 1280ml와 트리트먼트 200ml이 4만원이라는 것에 망설이다가 드디어 사게 되었어요.

샴푸를 4만원에 사다니.

매일 저녁에 머리를 감는 딸아이.
아침이 되면 떡진 머리.
뭐가 문제인지 미용실에 물어보니 샴푸를 바꾸라고 하시네요. 미용실에서 파는 샴푸도 비싸서 망설였는데.

라이브 특가를 보다가 사게 되었어요.

메디올 샴푸 택배가 도착을 했네요.
상자에 이름이 있어서 다시 보게 되네요.

내가 좋아하는 택배 박스 뜯기.
택배가 오면 너무 기분이 좋네요. 시골에 살지만 택배가 있어서 행복하답니다.

4만원 가량의 메디올 샴푸 구성!
매번 비싸지 않는 샴푸만 쓰다가 이렇게 비싼 샴푸는 TS샴푸 이후로 처음이네요. 남편 탈모를 예방하기 위해서 TS샴푸를 샀는데 이제는 딸아이 때문에 메디올 샴푸를 사게 되었네요.

제가 좋아하는 노란색이네요. 영어가 많아서 이 부분은 패스합니다. 아~ 영어울렁증.

어디에 좋은지 살펴봅니다.
두피 수분량, 두피진정, 두피탄력, 두피 수분손실량, 두피 유분 개선에 도움을 준다는 말이 적혀 있습니다.
그래 두피 유분 개선만 해 주어도 어디야?
제발 딸아이의 머리 개기름을 잡아주렴.

메디올 알시피 안티 헤어 로스 샴푸는 탈모 증상 완화 기능성 화장품이라고 되어 있습니다.
어 탈모 증상을 완화한다고?
비싼 샴푸라서 딸아이에게만 사용하라고 했는데 이 문구를 보고 바로 남편에게 사용하라고 허락을 해 주었습니다. 비싼 샴푸값을 남편이 보태었으니. 제 월급도 들어갔지만 저는 싼 샴푸를 쓰기로 했습니다.

메디올 샴푸 사용 방법을 읽어보았습니다.
미온수로 모발 및 두피를 충분히 적신 후 샴푸 적당량을 덜어 두피와 모발에 골고루 도포해 줍니다. 거품을 내며 마사지를 한 다음, 물로 깨끗이 헹궈냅니다.

딸아이에게 샴푸를 한 후에 바로 씻지 말고 조금 있다가 씻으라고 이야기를 했는데 컴퓨터를 빨리 하고 싶은 딸아이는 엄마의 마음과 달리 후다닥 씻어버립니다.

6학년이 되면서 약간의 사춘기가 와서 모두가 말하는 착한 엄친딸이 조금은 변한 것 같습니다. 그래도 다른 아이들에 비해서는 착하고 말도 잘 듣고 자기 이야기도 곧잘 합니다.

뒤를 열심히 읽어보니 남편에게 더 좋은 것 같습니다.

트리트먼트입니다. 트리트먼트는 딸아이가 잘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제가 사용을 해도 될 듯 합니다.
엄마도 좀 좋은 것 사용해도 되지?

트리트먼트도 탈모 증상 완화 기능성 화장품이네요. 남편에게 이야기를 해서 트리트먼트도 사용을 할 수 있도록 해야겠습니다.

딸아이의 떡진 머리가 해결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6학년이 되었다고 여드름도 많이 나서 피부과에도 가보고 머리도 성장에 따라서 개기름이 넘칩니다. 귀엽고 어린 모습은 다 어디로 갔는지.

딸아이가 최고로 예뻤던 4살의 귀여운 모습이 그립습니다.

https://richwnaak.tistory.com/m/1305

탈모샴푸추천 올뉴플러스TS샴푸(feat.CJ오쇼핑) 구매후기

* 제 지갑과 함께하는 탈모샴푸추천 올뉴플러스TS샴푸에요. CJ오쇼핑을 보고 78,900원에 샀어요. CJ오쇼핑 올뉴플러스TS샴푸의 구성은 2가지를 선택할 수 있었어요. 선택1. 500g 3개, 100g 4개, 테스트용

richwnaak.tistory.com

공감과 구독은 글쓴이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평강줌마 평강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shin86 2021.08.09 1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샴푸가 생각보다 비싸네요.^^

    저희 남편이 기름기가 있는 머리결을 가지고 있어서 유분이 덜 들어간 제품으로 사용 하고 있어요.
    Pantine Volume 을 사용하는데 상당히 좋으편 이네요.

  2. 파아란기쁨 2021.08.09 1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써도 좋을 것 같은데요^^
    기회되면 한번 사서 써봐야겠어요...

  3. *저녁노을* 2021.08.10 1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샴푸도 잘 사용해야겠더라구요.
    좋아 보여요.

  4. 지숭숭이 2021.08.10 14: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싸지만 효과가 있으면 좋겠습니다 호

  5. IT세레스 2021.08.10 1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탈모 때문에 고민인데 고려해봐야겠습니다.^^

  6. 박버핏 2021.08.10 2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청미정과 다슈샴푸를 쓰고있어요 ~
    다슈가 좀 더 저렴하고, 대용량이라 가족들 같이 써도 좋을듯해요

  7. 가족바라기 2021.08.13 17: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샴푸도 잘 골라야하는데 좋아보입니다

2021년 7월입니다. 나이가 들어갈수록 시간이 너무 빨리 가는 것이 느껴집니다. 천천히 가렴.

올해도 7월도 1기분 재산세를 납부했습니다. 납부를 하면서 한 곳은 조금 씁쓸합니다. 아직도 진행 중이라서 그 결과가 나올 때까지 마음을 다잡기 힘들 것 같습니다.

4번째 재산세 때문에 10억 달성하기가 늦어졌으며 이 사건에 힘이 빠져서 얼마큼 모았는지 자산을 계산하지 않고 있답니다. 다시 마음을 잡으면 전세금 손해를 본 것을 빼고 자산을 계산해 보려고 합니다.

1. 신혼집-23평 아파트

13년 전 7,050만원으로 친정아빠가 사주신 신혼집.
그 집에서 딸아이도 태어나고, 아들도 태어났네요. 4년을 살다가 직장 때문에 지역을 옮기는 바람에 다른 사람에게 전세를 주게 되었습니다.

작은 방에서 보면 바다가 보이던 신혼 첫 집 아파트.
따뜻한 느낌이 많이 나는 집이라서 팔지 못하고 있답니다. 시골이라서 가격도 비싸지 않은 편이라 나중에 노후에 리모델링을 해서 다시 그 집에 살지 않을까 싶어서 계속 보유를 하고 있답니다.

신혼집 재산세는 115,870원이 나왔습니다. 작년에는 118,630원이 나왔는데 올해는 조금 떨어졌습니다.

2. 두 번째 집 빌라-손실로 계속 보유 중

빌라는 사지 말란 말을 알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두 번째 집을 사고 빌라는 왜 사지 말라고 하는지 알게 되었답니다.

12,700만원으로 구입한 두 번째 집 빌라.
옮긴 직장도 시골이다 보니 2013년에는 집이 귀했답니다. 지금은 시골에도 아파트도 생기고 빌라도 많이 생겼네요. 아파트 때문에 빌라의 가격은 오르지 않고 떨어져서 지금은 두 번째 집 빌라의 시세가 1억 정도 밖에 되지 않답니다. 팔려고 2년 정도 내어놓았으나 팔리지 않아서 사는 쪽으로 마음을 잡았답니다.

팔려고 했으나 상대적으로 비싼 아파트와 아파트로 이사를 갈 경우 아이가 큰 도로를 건너야 하는 불안감에 입지가 좋은 이 빌라에 그냥 리모델링을 해서 살기로 했답니다.

집을 꾸미는 로망이 그렇게 많지 않다보니 리모델링만 해도 사는데 불편하지 않을 것 같습니다.

두 번째 빌라의 가장 메리트는 도서관이 도보로 1분 거리에 있다는 것입니다. 중학생이 되는 딸아이를 위해서 도서관에 가서 함께 공부를 해 보려고 합니다.

내년에 이사를 갈 것이기 때문에 전세를 받지 않고 비워두고 있답니다.

재산세가 73,590원으로 조금 올랐습니다. 신기한 것은 세 부담 상한 초과액 경감으로 3,250원이 빠졌습니다. 세 부담 상한 초과액 경감은 처음 보는 문구이다 보니 특이해서 눈길이 가네요. 작년에는 70,810원이 나왔는데 올해는 두 번째 빌라의 재산세가 조금 올랐습니다.


3. 상가 재산세

다른 고지서가 다 날아왔는데 상가는 재산세 고지서가 오지 않아서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네이버 전자고지를 보니 상가 재산세가 와 있었습니다. 돈이 가치가 없어서 상가를 구입했는데 코로나19로 임대료를 내려주다 보니 그렇게 수익이 많이 나지는 않습니다. 종합소득세, 재산세, 부가가치세를 내고 나면 남는 것이 많이 없지만 그래도 현금을 아직 쓸 일이 없기에 사서 보유를 하고 있답니다.

임대료를 받아서는 아이들 교육비로 사용하고 있답니다.

작년에는 38만원 정도의 상가 재산세가 나왔는데 올해는 36만원이 나왔습니다.

4. 두 번째 빌라, 집으로는 세 번째-어쩔 수 없이 산 집

직장 가까운 곳으로 세 번째 이사를 하여서 4년을 전세를 살고 떠나려고 했습니다.
3년째 살고 있는데 갑자기 앞집에 한 아저씨가 찾아왔습니다. 집이 공매로 나와서 샀다고 말입니다.

공매는 뭐지?
알고 보았더니 우리 전세집이 신탁이 되어 있는 것이었고, 공매로 나와 있었습니다. 저와 계약을 한 사람은 신탁원부를 보여주지 않았고, 공매가 나왔다는 사실도 이야기를 해 주지 않았습니다. 바로 앞동 빌라에서 살고 있는 할아버지셨는데......

신탁이 되어 있는 집은 죽어도 계약을 하면 안됩니다. 이런 경우가 없어서 처음 알았답니다.

사람에 대한 충격이 컸습니다. 저는 마지막에 남는 것이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1인이었는데.
당장 공매로 나온 전세집을 사버리면 6개월 안에 나가야 하는 것이었습니다.

계약을 한 할아버지를 찾아갔습니다. 전세보증금 4,000만원 돌려달라고.

그런데 자신은 줄 돈이 없다고 하십니다. 당한 사람은 3명.

어떻게 할까 고민을 하다가 바로 공매에 나온 집을 하루 만에 사기로 했습니다. 사지 않고 다른 사람이 이 집을 산다면 6개월 뒤 이사를 가야할지도 모르고 지금 공매로 나와서 시세보다 조금 싼 집을 사서 손실을 최소화하기로 했습니다.

다행히도 아무도 공매로 나온 저희 전세집을 사지 않아서 충격적인 소식을 듣고 하루 만에 집을 계약을 했습니다.

전혀 생각도 없었던 집인데...... 돈도 눈이 달렸듯이 집도 눈이 달렸나 봅니다.

그렇게 시골에 집을 한 채 더 가지게 되었습니다. 세 곳 모두 시골이라 다 합쳐도 3억이 되지 않는답니다. 직장에 따라 이동을 하다보니 오르지도 않는 시골집을 사게 됩니다.

지금 형사로는 진정서를 제출했고, 민사소송으로 변호사비 330만원이 들었습니다.
앞동 빌라에 미안함이 없이 떳떳하다는 듯이 법대로 하라며 사시는 계약을 하신 할아버지를 용서하는 것이 쉽지 않아서 민사소송까지 가보기로 했습니다. 나이가 환갑이 넘으셨는데 남의 소중한 돈을 그런 식으로 피눈물이 나게 하는 것이 싫습니다.
제가 아무 것도 하지 않는다면 그 분은 또다른 선량한 사람에게 그렇게 할지도 모릅니다. 그래서 끝까지 가 보기로 했답니다.

사람에 대한 신뢰가 무너졌고 현재 전세금을 못 받을 수 있는 상황이 왔지만
마음 편히 8개월을 살며 최소한의 손실을 위해 이 집을 산 것을 후회하지 않습니다.

5월 집에 대한 소유를 바꾸었더니 7월 재산세가 나왔습니다. 100,710원.

마음이 아픈 집이지만 그래도 저의 좋은 기운과 긍정적인 마인드로 좋게 생각을 하려고 합니다.

<2021년 7월 총 재산세>
- 23평 신혼집: 115,870원
- 40평 빌라: 73,590원
- 34,500만원 상가: 360,930원
- 마음 아픈 빌라: 100,710원

7월 재산세를 651,100원 내었습니다. 뭐 재산이 있으면 재산세를 내어야겠지요. 그렇게 긍정적으로 생각해봅니다.

 

7월 현재 자산: 946,955,500원

(2월 자산962,951,026원이었는데 4월 이후 전세보증금 4천만원을 빼었더니 자산이 이렇게 떨어졌네요. 빨리 10억 모아서 제 차를 바꾸려고 했는데...... 올해 10억 달성은 어려울 것 같습니다. )

어제 박버핏님의 댓글에 힘을 얻어봅니다.
10억 모으기가 잠깐 휘청거렸지만 그래도 다시 마음을 잡고 자산을 계산해보아야겠습니다.

 

제 블로그에서 소시민이 자산을 꾸준하게 모으는 것을 응원하시는 분이 계시니깐요.*^^*

https://richwnaak.tistory.com/m/1415

 

2020년 7월 재산세 완납(아파트, 빌라, 상가)

*2020년 7월에 재산세를 낸 기록이에요. 작년과 비교해서 많은 차이는 없는 것 같네요. 1. 신혼집-23평 아파트 12년전 7천만원50만원짜리 23평의 신혼집을 친정아빠가 사주셨어요. 시골이라 비싸지

richwnaak.tistory.com

 

공감&구독&댓글은 글쓴이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평강줌마 평강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가족바라기 2021.08.02 2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해는 재산세가 많이 올랐습니다

  2. jshin86 2021.08.03 0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에...그런분들이 존재 하고 있네요.
    맘 고생 많이 하셨을거 같아요.

    세상일은 계획한것처럼 흘러 가는거 같지 않아요.
    그래도 이웃님은 아주 잘하고 계십니다.

  3. 파아란기쁨 2021.08.03 1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매입한 집이 나중에는 효자가 될 수도 있을거예요~
    항상 좋은 일만 가득하시길 바랍니다.^^

  4. 박버핏 2021.08.03 1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엉ㅜ 저도 10억달성할수있겠죠👉👈

  5. 지숭숭이 2021.08.05 23: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이렇게 큰 돈 처음봐요😊 잘 보고갑니당

  6. 아기상어 2021.08.07 13: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평강줌마님 블로그 팬이에요 ㅎ 몇 년 전부터 꾸준히
    올리시는 글 읽고 재테크 마음 다잡고 그래요 ㅎㅎ 좋은 일 많이 생기시길 바랍니다~!

  7. IT세레스 2021.08.17 18: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억 꼭 달성할날이 오길 바라며 밝은 미래를 꿈꿔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