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힐링아일랜드 글램핑, 애견 동반 여름휴가 후기(feat.내지갑)입니다. 기록으로 남겨놓는 개인적인 제 의견입니다.

아기고양이 때문에 늦은 여름 휴가를 다녀왔어요. 8월 동안 입양한 아기고양이를 3시간마다 수유를 한다고 고생을 했거든요.

8월까지는 수유를 해야 하는 상황이라 여름휴가도 아기고양이를 동반해야 했답니다. 늦게 휴가지를 찾았고 애견이 동반되는 곳까지 구하다 보니 갈 곳이 별로 없네요. 산청글램팡장을 가고 싶었으나 그 곳은 벌써 10월달까지 예약이 꽉 차 있네요.

글램핑장도 애견 동반이 가능한 곳이 많이 없었어요.

계속되는 글램핑장 검색 끝에 발견한 곳은 바로 남해힐링아일랜드입니다.

그래, 남해로 가자.

부리나케 남해힐링아일랜드 예약을 잡았어요. 저희가 원했던 애견 동반을 하는 곳은 남아있네요.

사천바다케이블카도 탔어요. 전망대에서 사천창선연륙교를 보니 너무 예쁘네요.
여름휴가철이라 손님이 많아서 사천케이블카를 타는데 조금 대기를 했답니다. 사천케이블카에서 1시간 동안 있었답니다.
그래서 점심 시간을 놓쳤네요. 글램핑장에 가서 늦은 점심을 먹기로 했어요.

글램핑장에 도착을 했어요.
씻는 것이 불편하고 챙겨야 할 것이 많다며 남편과 저는 캠핑을 좋아하지 않아요. 그런데 그런 불편함을 덜 수 있는 곳이 글램핑장이기에 처음으로 글램핑을 즐기기로 했답니다.

네이버로 예약을 했어요. 4인가족 13만원+애완동물 1만원+바베큐(숯+바베큐) 2만원으로 1박 2일에 16만원으로 사용을 할 수 있어요.
여기는 먹을 것은 모두 준비를 해 가야 해요. 그래서 저희는 편하게 주변 마트(남해식자재마트)에 가서 회, 새우, 고기 등 먹을 거리를 모두 챙겨서 갔어요. 캠핑 식재료비는 13만원 정도 들었어요.

애견동반 글램핑을 시작했어요. 장소는 깨끗했어요. 12호는 가장 가장자리였어요.

4인 가구의 우리 가족이다 보니 아이들은 침대에서 자고 저희는 바탁에 이불을 깔고 잤어요. 에어컨도 빵빵하게 잘 나와서 26도에 맞쳐놓고 지냈어요. (아이들이 있다보니 온도를 너무 낮추지는 못해요.)

식기구 모습이네요. 설거지를 하는 것이 싫어서 그릇은 그냥 일회용을 사서 갔어요. 저희가 사용한 것은 코펠냄비이네요. 저희 앞에 사용하신 분이 그릇들을 깨끗하게 사용하셔서 나쁘지 않았어요.

욕실은 물도 잘 나오고 냄새도 나지 않았어요. 다른 블로그에 냄새가 난다는 후기가 있어서 걱정을 했는데 방향제가 있어서 냄새가 나지 않았어요.

아이들이 좋아했던 것은 수영장이네요. 에어바운스가 되어 있어서 딸아이의 경우 에어바운스 미끄럼틀을 20번이나 탔어요. 발에 쥐가 날 정도로 열심히 놀았어요. 이렇게 논 것만으로도 본전을 다 뽑았어요.

10살 아들은 타고 싶은 놀이기구에 앉기 위해 자꾸 아빠를 보면서 태워달라고 하네요. 남편의 수영복이 물이 마를 정도가 되면 아들이 아빠를 바라봐서 반복해서 물에 들어가야했어요.

수영장물은 엄청 차가워요.

오션뷰는 조금 더 비싼데 바닷가가 아주 조금 보이네요. 오션뷰가 보이는 자리는 애견 동반이 되지 않는 방이랍니다.

닭도 볼 수 있고 토끼도 있네요.
아이들은 수영장에서 논다고 닭과 토끼는 구경할 시간이 없었네요.
여름이라 가까이 가니 냄새가 나네요.

트럼블린과 미끄럼틀이 있어요. 아무도 놀지 않아서 우리 가족만 잠깐 뛰다가 갔네요.

당구대가 있어서 잠시 남편이 당구 실력을 보여주네요. 역시 운동과 거리가 먼  남편이네요.

식자재마트에서 산 새우.
팔딱팔딱 살아있어서 살짝 미안했어요.
글램핑장 사모님께서 숯이 더 필요하면 보충을 해 주신다며 이야기를 하라고 하네요.

15분 정도 운전을 하여서 남해 삼동쪽에 있는 몽돌해변으로 가서 바다도 보고 왔네요.

파도 소리가 좋아서 계속 머물고 싶네요.

방파제를 보며 힐링을 해 봅니다.

처음으로 간 글램핑.
챙길 것이 많이 없고 에어컨도 샤워도 편하게 할 수 있어서 좋았어요.
춥기 전에 글램핑을 한 번 더 가고 싶네요.

Posted by 평강줌마 평강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신나게살자 2021.09.26 19: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독합니다.우리 친하게 지내요.

  2. jshin86 2021.09.27 0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이 너무 좋아했을거 같아요.
    너무 잘 하셨읍니다.
    미끄럼틀을 20번이나 탓다니 정말 본전 뽑으셨어요 그리고 아드님도 아주 만족해 했을거 같읍니다. ^^

    • 평강줌마 평강줌마 2021.10.12 07: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들이 좋아해서 다음에도 글램핑을 떠나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여행을 가면 열심히 즐기는 아이들이 있기에 최대한 안전하게 가보려고 합니다.
      빨리 코로나가 끝나서 편하게 여행을 다니고 싶네요.

  3. *저녁노을* 2021.09.27 09: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물섬 다녀오셨군요.
    힐링이 되었을 듯..

    잘 보고갑니다.

  4. 딸바보 아저씨 2021.09.27 13: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멋집니다~ 글램핑 가고싶어지네요~!

  5. 박버핏 2021.09.27 15: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할머니뵈러 10월 연휴에 갈 생각인데, 남해에 글램핑도 있군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6. 파아란기쁨 2021.09.27 15: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닭도 볼 수 있고 토끼도 볼 수 있는 남해 힐링 아일랜드~
    애견이 있으면 이곳이 딱이네요.^^

  7. peterjun 2021.10.01 1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이 정말 좋아했을 것 같네요.
    신나게 노는 모습이 상상됩니다. ^^

    7개월만인데 잘 지내고 계신것 같네요~~
    저도 최근에 바다보고 와서 힐링이 되었습니다.

  8. 지숭숭이 2021.10.04 2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램핑 괜찮네요!!! 이번년에는 한 번을 못가서 ㅠㅠ

  9. 제니부부 2021.10.08 14: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족끼리가기 넘좋을거같아요 구독하고가요 맞구독 소통해요 ^^

제 지갑과 함께하는 페스룸 올 캐치 스쿱 두부모래 우드펠렛용 고양이 화장실 배변처리 모래삽입니다.

제품명: 페스룸 올 캐치 스쿱 두부모래 우드펠렛용 고양이 화장실 배변처리 모래삽
가격: 7,900원

페스룸 이벤트에서 7만원 이상 사면 만 원을 할인해주는 쿠폰이 있어서 모래삽을 구입을 했어요.
원하는 것을 사고 나니 6만원이 조금 넘어서 모래삽을 사면서 7만원을 채워서 할인을 받게 되었어요. 다이소에서 3천원짜리 모래삽을 쓰다가 7,900원짜리 모래삽을 쓰게 되었네요.

페스룸 모래삽은 자체개발 디사인에 모래 부스러기 제거 특화, 청소 시간 단축, 가벼운 무게, 편안한 그립감, 우수한 내구성을 가지고 있다고 해요.
페스룸 모래삽을 잡아보니 그립감이 너무 좋네요.

모래삽을 새로 사게 된 것은 크기가 작은 고양이 용변 모래 부스러기를 걸러내지 못해서랍니다.
이 제품은 작은 모래 부스러기를 모두 걸러주어 전체 모래의 청결함을 유지해준다고 하는데 어떨지 궁금하네요.

고양이 모래화장실 모래삽 이용 방법은 큰 용변을 빠르게 걸러낸 후 작은 부스러기를 걸러내면 된다고 하네요.

납, 수은, 카드뮴, 6가크롬, 브롬계 난연제가 없다고 해서 조금 안심이 되네요.

페스룸 모래삽을 두부모래 전용 모래삽으로 샀어요. 두부모래가 사용하기 편해서 현재 저는 두부모래를 사용하고 있거든요. 두부모래가 처리가 편해서 두부모래를 사용하고 있어요.

처음 사용했던 모래삽.
더 좋은 것을 사고 싶어서 구입한 페스룸 모래삽. 손으로 잡는 그립감과 두께감이 너무 좋아서 마음에 드네요.

페스룸 모래삽은 깊이가 깊어서 한 번에 모래를 많이 걸러낼 수 있어서 시간이 단축이 되네요. 아침, 저녁으로 아기고양이 모래화장실을 청소해 주어야 해서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답니다. 그래도 행복해요.*^^*

감자를 캐고 있네요. 처음에 사용한 다이소 3천 원짜리 모래에 두부모래를 뿌렸어요. 한 달은 섞어서 쓰고 10월달부터는 두부모래를 모두 사용하려고 해요. 두부모래는 변기에 버릴 수 있어서 편해서요. 물에 녹는다고 해서 바로 처리가 가능하네요.

작은 감자도 잘 캘 수 있네요. 깔끔하게 모래화장실을 사용하렴.

입양을 한 아기고양이.
고양이 때문에 바쁜 것이 더 많답니다. 청소도 더 열심히 해야 하고, 생각도 못한 고양이 용품도 사야 한답니다.
그래도 새끼고양이가 있기 때문에 가족의 대화가 더 늘어났습니다.
모래화장실도 뚝딱 해내는 귀여운 행복이 덕분에 가족 모두 반려묘를 키우는 매력에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답니다.

https://richwnaak.tistory.com/m/1446

새끼고양이 사지말고 입양하세요-분유 비어파 비아파 락톨 키튼 구입기(feat.내돈내산)

새끼고양이 분유를 내가 사다니. 8월달 새끼고양이를 입양하게 되었습니다. 고양이에게 관심만 있는 랜선집사로 유튜브를 열심히 보고 종합유기견센터와 캣조아의 게시판을 매번 보고 있었습

richwnaak.tistory.com


공감은 글쓴이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평강줌마 평강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_A_N_S 2021.09.05 2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넘 귀여운 새끼 냥이네요. 저도 강아지 키울 때 새끼 때는 똥덩어리 들고 아~~~똥도 귀여워~~~막 그랬던 기억이 나네요. 고양이 용품이 은근 비싸지요ㅠ

  2. jshin86 2021.09.06 0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려동물이 있으면 아무래도 대화를 더 자주 하게 될거 같아요.

  3. *저녁노을* 2021.09.06 05: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기 키우는 것과 같다지요.
    ㅎㅎ
    저는 키울 생각은 못하는데...
    부지런하세요

  4. 파아란기쁨 2021.09.06 1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기 고양이 너무 귀엽고 이뻐요.
    무럭무럭 건강하게 잘 크기를 바랍니다.

  5. 아이티온즈넷 2021.09.06 12: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기 고양이 정말 귀엽네요.^^

  6. 박버핏 2021.09.10 1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엽네요 ~ 있으면 애들한테도 더 좋을거같아요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