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 경남대맛집 산마루분식 대학생 느낌을 받을 수 있는 곳이네요. 맛은 개인적인 취향입니다.

저는 제 돈으로 맛있게 먹고 왔답니다. 처음 방문 후에 한 번 방문을 했답니다.

- 방문일: 2022.1.10.(월), 1.13.(목)
- 가격: 11,500원/16,500원
-특징: 가격이 싸고 맛있으며 다정한 이모 느낌의 밥집

무엇을 먹을까 하다가 경남대와 가까워서 산마루분식에 갔어요. 뭔가 대학생들이 잘 갈 것 같은 기분이 들었거든요. 대학생의 낭만을 가지고 있는 40대 아줌마가 되었네요.

가장 비싼 음식이 제육덮밥.
제육덮밥 6,000원, 김치찌개 5,500원, 비빕밥 5,000원, 국밥 5,500원, 가락국수 4,000원, 라면밥 4,000원, 라면 3,500원, 김밥 2,500원이네요.

영업시간은 오전 8시부터 저녁 8시까지이네요.

2층에 올라가서 코너를 도니 산마루분식이 나오네요.

여기 임대료가 비쌀 것 같은데.
역시 대학 때 낭만보다는 현실적으로 임대료를 걱정하는 중년이 되어 버렸네요.

창가에 앉아서 바깥을 한 장 찍었어요.
제가 경남대에 잠깐 왔다는 것이 되니깐요.

남편은 제육볶음을, 저는 김치찌개를 주문했어요.

처음 산마루분식 간판을 보았을 때 '김밥 먹어야지'라고 생각을 했어요. 다른 테이블을 보니 제육볶음과 김치찌개가 맛있어보여서 저희도 그렇게 주문을 했어요.

제육볶음이 나왔어요.
제육볶음의 양이 많아서 역시 혈기왕성한 대학생은 많이 먹어야지.

제육볶음에 반숙 달걀도 주네요.
제육볶음을 먹어보니 촉촉하고 맛있었어요. 저도 나름 제육볶음을 잘 하는 편인데 여기가 더 저보다 잘하네요.

제육볶음과 함께 국물, 단무지, 김치가 나오네요.

김치찌개가 나왔어요.
밥이 머슴밥이네요. 밥도 많이 주시네요.
반숙, 김치, 단무지, 김이 나오네요.

김치찌개 너무 맛있어요. 안에 들어있는 내용물이 많아요. 돼지고기, 팽이버섯, 두부, 양파, 땡고추가 들어있네요.
어떻게 이렇게 맛있는 김치찌개를 끓이는지 그 비법을 알고 싶네요.

밥이 정말 많네요. 밥도 많이 주셔서 푸짐함을 느끼네요.
반숙 달걀도 맛있네요. 저는 즉석에서 해주는 음식을 좋아하는 편이랍니다.^^

다 먹은 후의 모습.
밥을 조금 남겼네요. 밥이 원래 많다보니 탄수화물 중독인 저도 남기게 되네요.

이 집의 좋은 점은 주인 이모가 매우 따뜻하게 말씀을 하시네요.
한 학생이 반숙인 달걀노른자를 먹지 않았더니 주인 이모께서 "다음에 주문할 때는 완숙으로 해 달라고 이야기해 주세요."라고 말하세요.
밥이 더 필요하면 이야기하라는 사장님.

우와!
너무 좋네요. 역시 대학가 주변의 분식점이네요.

오랜만에 대학생이었던 기분을 느낄 수 있었어요. 싸면서도 따뜻한 밥집 이모가 있는 곳.
중년이 되어서도 대학교 때 따뜻하게 밥을 먹었던 엄마 식당이 떠오르는 집이 바로 산마루 분식이 아닐까 싶네요.

https://richwnaak.tistory.com/m/1457

 

마산 경남대맛집 추천 정희옥스시, 가성비 갑 스시맛집(내돈내먹)

*제 지갑과 함께하는 경남대맛집이예요. 개인적인 입맛으로 인한 평가랍니다. - 방문일: 2022.1.7.(목) - 방문자: 나, 남편, 남편 지인 - 가격: 30,000원 - 특징: 초밥 가격이 저렴하고 맛도 괜찮음. 손님

richwnaak.tistory.com


공감과 댓글은 글쓴이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평강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헬쓰라이프 2022.01.17 2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히 대학생을 상대로 하는 집에 가면
    가격이 저렴한 경향이 있네요.
    맛 있어 보여요. 잘 봤습니다. ^^

  2. jshin86 2022.01.18 0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인심후한 주인이시네요.

  3. 파아란기쁨 2022.01.19 1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학교 다닐때 먹던 음식을 보는것 같아요.
    학교 앞 식당은 양이 정말 푸짐해서 생각만해도 즐겁네요.^^

  4. peterjun 2022.01.19 1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따뜻한 마음이 느껴지는 식당입니다.
    음식도 맛있어 보이네요.
    한창인 나이때에는 양도 정말 중요한 것 같아요.
    저도 대학생때 그렇게 챙겨주는 이모님들이 너무 좋았거든요. ^^

*제 지갑과 함께하는 경남대맛집이예요. 개인적인 입맛으로 인한 평가랍니다.

- 방문일: 2022.1.7.(목)
- 방문자: 나, 남편, 남편 지인
- 가격: 30,000원
- 특징: 초밥 가격이 저렴하고 맛도 괜찮음. 손님이 많아서 웨이팅을 할 수도 있음.

1월 6일, 경남대에서 맛집을 찾고 맛있는 것을 먹기 위해 갔는데 몇 분 차이로 웨이팅을 10분 해야 한다고 하여서 그냥 김찬진돈스밀에 갔어요. 김찬진돈스밀도 괜찮았어요. 돈가스가 두툼하게 나왔어요.

경남대가 처음이라서 맛집을 찾는 것이 어려웠어요. 댓거리에는 맛집이 많을 것이라 생각을 했는데...... 처음이라 어색하네요. 이번에 경남대맛집을 열심히 다녀보자.

1월 7일, 그래도 경남대 맛집에서 먹어보자며 정희옥스시에 다시 갔어요. 테이블은 다 차서 1인석에 주방을 마주보며 앉았어요. 여기는 늦게 가면 웨이팅이나 1인석에 앉아야 하네요.

정희옥스시가 경남대에만 있는 줄 알았는데 다른 지역에도 있네요. 체인점이구나.

조리를 하시는 분은 3분이시네요. 작은 공간에 비해 회전율이 빨라요. 초밥을 만드는 모습을 볼 수 있었어요.

여기의 좋았던 점은 방역 여부를 확실하게 확인을 하시네요. 어제 폰을 바꾸어서 쿠브를 다시 설치해야 해서 시간이 걸렸는데 뒤에도 꼭 확인을 하시네요.

방역패스 25일 남았는데 3차를 맞아야 하는지 고민이 되네요.

정희옥스시의 영업 시간이네요. 영업시간과 라스트 오더 시간을 잘 보고 방문을 해야겠네요.
월요일은 휴무라고 해요.

무엇을 먹을까 하다가 무던하게 베스트 1인 세트를 먹기로 했어요.
베스트 1인 세트는 모둠스시(10p)+왕새우 후라이(1마리)+우동(1인분)으로 10,000원이네요.
다음에 정희옥스시에 가게 된다면 쇠고기초밥도 맛을 보아야겠어요. 저는 회초밥도나 쇠고기초밥이 더 맛있더라고요.

'초밥 10p+우동'으로 다양한 세트가 있네요.
다음에는 8,500원 모둠초밥을 먹어야겠어요. 베스트 1인 세트는 양이 많아서 우동을 남겼고, 2p를 남편에게 줬어요. 처음에 초밥 10p 받을 때는 양이 작을 것 같다고 생각을 했는데 먹어보니 양이 많아서 남기게 되네요.

미소된장.
너무 맛있었어요. 이것만 먹어도 맛집이라는 것이 느껴지네요. 남편과 저도 모두 감동을 했던 맛. 미소된장에 감동을 하다니......

간장종지가 예뻐요.

모둠스시가 나왔어요.
10개가 예쁘게 나오네요. 유부초밥에서 달걀말이초밥까지. 색과 비쥬얼이 너무 예뻐서 저처럼 여자들이 좋아할 만한 곳이네요.
초밥에 밥은 많지 않고 회가 커서 좋았어요. 다양한 초밥을 맛볼 수 있어서 괜찮았어요. 고추냉이도 옆에 따로 내어주시네요.

왕새우후라이가 나왔어요. 딸아이가 생각이 나네요. 우리 딸 왕새우 좋아하는데.......

새우튀김이 바싹바싹하고 맛있어요. 지인을 데리고 와서 사주었는데 괜찮았어요. 비싸지도 않지만 맛있는 것을 대접한다는 느낌이 드네요.

모둠스시와 왕새우 후라이가 끝인 줄 알았는데 우동 1인분이 나왔어요. 정말 우동 1인분 양이네요. 어떻게 이것을 다 먹어? 잘 먹으시는 분이 가시면 우동까지 끝내시지 않을까 싶어요. 남편도 잘 먹는 편인데 초밥12p에 왕새우 튀김을 먹고는 우동은 국물만 먹네요.
와!
초밥과 튀김으로 배가 불렀는데......

결국 우동은 많이 남겼네요.
점심으로 초밥을 먹었는데 괜찮은 편이었어요. 더구나 지인에게 밥을 사주러 간 곳이기에 마음에 들었어요.

초밥이여서 가격이 비싸지는 않을까 걱정을 했는데 가격도 저렴하고 초밥도 맛있었어요.

마산이나 경남대에 와서 무엇을 먹을까 고민이 된다면 가성비가 갑인 정희옥스시를 추천해요. 모둠초밥도 맛있고 분위기도 나름 있답니다.

https://richwnaak.tistory.com/m/619

마산맛집 마산나라일식 점심특선 회초밥 코스요리

* 제 돈 주고 제 지갑에서 돈이 나갔습니다. 개인적인 저의 취향을 솔직하게 포스팅으로 적었습니다.  토요일 점심으로 무엇을 먹을까 고민하다가 맛있는 일식 회초밥이 먹고 싶었습니다.  저

richwnaak.tistory.com

공감은 글쓴이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평강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헬쓰라이프 2022.01.13 1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청 맛나 보여요.손님이 많아 기다릴 수 있다는 것은
    인기가 있다는 반증이네요! ㅎㅎ^^

  2. jshin86 2022.01.13 1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일인 1셋트가 정말 기가막히게 잘 나오네요.
    가격은 말할것도 없이 저렴 하구요...여기 가격 대비...
    보기에도 아주 맛있게 보입니다!

  3. 정보를 드리는 유드림 2022.01.13 14: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포스팅 잘 보고갑니다
    제 블로그에도 구경와주세요😆
    자주 소통해요👍🏻

  4. 파아란기쁨 2022.01.13 1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보기만 해도 기분좋아지네요^^
    모둠스시 먹어보고 싶어요ㅎ

  5. goodssam86 2022.01.18 07: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스시 비주얼이 참 정성스럽고 먹음직스럽네요!!

  마산맛집으로 마산 댓거리 나라일식에 다녀왔어요. 마산 나라일식은 점심은 특선으로 1인당 2만 5천원짜리가 있고, 저녁메뉴로는 1인당 4만원, 6만원, 8만원로 되어있네요.
  1인분에 2만 5천원까지는 그래도 먹을 수 있겠는데... 4만원부터는 부담스럽네요.
  그런데 오늘 모임이 회비로 마산 나라일식에서 있었어요. 개인당 6만원짜리 코스를 먹었어요. 모임이 아니면 어떻게 먹어보겠어요.
  지금부터 마산맛집으로 유명한 마산댓거리 나라일식 6만원짜리 음식을 함께 감상해 보아요.

  줄돔은 5번째로 나온 음식이예요. 매번 회로는 광어만 많이 먹었는데... 줄돔은 쫄깃쫄깃하네요. 광어보다 줄돔이 훨씬 맛있었어요. 포스팅 메인에 넣고 싶어서 맨 앞에 올렸어요.

  처음으로 나온 음식은 전복죽과 샐러드예요. 개인적으로 전복죽이 맛있었어요. 샐러리는 좋아하는 취향이 아니어서요. 다음에 나올 음식을 위해서 샐러리를 남겼어요.

  가자미무침이 나왔어요. 나라일식은 음식이 깔끔하고 눈으로 보는 재미가 있네요.

  세 번째로 나온 음식인데 음식의 이름은 잘 모르겠어요. 서빙을 하시는 분이 음식의 이름과 설명을 매번 해 주셨는데 먹는데 정신이 팔렸네요.

  네 번째로 나온 문어숙회. 문어숙회 위에 소금과 참기름이 뿌려져 있어요.

  제가 좋아하는 멍게비빕밥이 나왔어요. 간도 잘 맞아서 더 먹고 싶네요. 어떻게 이런 맛을 내는지 궁금할 정도로 좋았어요. 마산 나라일식은 깔끔하게 1인분 나와서 먹을 때 천천히 음식을 음미하며 먹을 수 있어요. 

  물회 1인분이예요. 물회 안에는 멍게, 해삼, 회가 있어요. 저는 물회 안의 해삼과 멍게가 맛있었어요.

  참치회가 나왔어요. 참치회와 함께 매실주가 나왔어요. 서비스로 나온 매실주와 함께 참치회를 먹으니 더 맛이 있네요.

  처음 먹어보니 고래고기. 소금에 찍어 먹으면 된다고 해요. 고래고기는 갈색이 있는 부분이 더 맛있었어요. 소고기와 같은 맛이었어요.

  물냉면이 나왔어요. 모두 개인접시에 조금씩 나와요. 개인접시에 나오다보니 냉면의 달걀 대신 메추리알이 들어가 있어요.

  개인당 5개씩 맛볼 수 있는 초밥이예요. 초밥 위에 올라가는 생선의 질이 참 좋네요.

 메로구이예요. 메로구이는 느끼한 맛이 있어서 소주 한 잔이 땡기는 맛이예요.

  홍어삼합이 나왔어요. 테이블에 세 명이 앉았어요. 홍어를 한 점씩 먹으면 되네요. 홍어는 많이 쏘지 않았어요. 코가 시원하게 뚫리는 그런 홍어를 기대했는데...... 홍어를 잘 못 드시는 분도 거부감 없이 먹을 수 있을 정도예요.

  우럭구이예요. 메로 구이보다 맛있었어요. 서빙을 보시는 분이 우럭을 먹기좋게 갈라주시네요. 아이들도 먹으면 맛있어할 정도로 맛있어요.

  전복과 송이버섯 볶음이 나왔어요. 전복에서 송이버섯의 맛이 나서 너무 맛있었어요. 제가 먹어본 전복볶음 중에서 나라일식의 맛이 최고이네요.

  튀김 종류가 나왔어요. 종류는 세 가지였는데 저는 새우튀김이 맛있었어요. 더구나 새우튀김을 카레가루에 찍어 먹으니 새우튀김이 너무 맛있었어요. 다음에 집에서 새우튀김을 하면 카레가루에 찍어 먹어야겠어요.

  1인분의 매운탕이 나왔어요. 개인으로 매운탕을 먹으니 참 좋네요.

  매운탕과 함께 알밥이 나왔어요. 6만원짜리 코스 요리는 대접을 받고 있다는 느낌을 받게 하네요.

  차 종류로 매실이 나왔어요. 커피는 회사에서 많이 먹어서 매실차로 마셨어요.

  차와 함께 나온 후식이예요. 요거트에 팥과 견과류가 올라가 있네요.
  마산맛집 나라일식에서 코스요리 6만원짜리를 먹으니 입이 호강하네요. 다양한 요리를 너무 맛있게 먹었더니 배가 터질 듯 하네요.
  맛있는 음식을 보면 가족이 생각나네요. 다음에 점심특선 25,000원짜리를 마산나라일식에서 먹어보고 싶네요. 


Posted by 평강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썽망 2015.06.25 1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멍게비빔밥이랑 홍어가 가장 눈에띄네요~~!!ㅋㅋㅋㅋ엄청깔끔하게 잘나오네요

  2. 행복한 하루되세요~!! 2015.06.25 1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식이 전반적으로 깔끔하게 나오네요. 개인적으로 알밥을 참 좋아하는데... 사진보고 입에 침이 고였어요^^

  3. amuse 2015.06.26 0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채로운 해산물의 향연이군요 ㅎㅎ 전 메로구이를 참 좋아해서 메로구이가 눈에 들어옵니다 ㅋㅋ

  4. 난가72 2015.06.26 08: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줌마님 블로그 깔끔하고 보기 편하네요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06.27 13: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입 호강하셨겠다

    군침이 꿀껄

    저 다시 블로그 하려구요

    앞으로 잘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