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울봉랑'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8.07.27 여름 폭염 다육식물 키우기, 더위 견뎌내자. (10)
 이번 여름은 정말 덥네요. 가만히 있어도 땀이 나는 날씨이네요.
 과연 이 폭염은 언제 끝이 날까요? 매번 최고 기록을 경신하고 있네요.
 저희만 더운 것일까요? 다육식물 또한 폭염을 힘들어하네요.

  다육식물이 폭염에 화상을 입을까 걱정이 되네요.
 그러다 보니 밖에 두었던 다육화분을 실내로 옮겼어요. 뜨거운 햇살에 다육식물의 잎이 타들어갈 듯 해서요.
  차라리 시원한 곳에 두고 통풍이 되게 하자. 하루에 잠깐씩 햇빛을 보여주자.
  여름에는 습하기에 다육식물의 물도 한 번만 주면 괜찮았는데......
  지독한 더위는 다육식물의 잎을 쪼글쪼글하게 하네요. 
  벽어연은 잎이 쭈글해지면 저면관수로 물을 주면 되네요.
잎이 통통한 다육식물은 잎에 주름이 생기면 물을 주어야 해요. 그래서 편하게 물 주는 시기를 알 수 있어요.
 폭염에 다육식물 물을 한 달에 2번 주고 있어요.
  수는 정말 자라지 않는 다육식물이네요. 1년을 키우고 있는데 여전히 그 크기이네요.
  초록색 잎에 미세먼지가 앉았나 봐요. 영롱한 초록색이 아니라 뿌옇게 보이는 수의 잎이네요.
  여름비가 오면 비를 흠뻑 맞게 해주고 싶어요. 다육식물 수에 앉은 미세먼지를 비로 씻고 싶네요.
  2년차 부용.
  햇빛을 좋아하는 반려식물인데 따가울 정도 햇살이라 하루에 30분 정도만 반그늘에서 일광욕을 즐기고 있어요.
  귀찮기는 하지만 그래도 잠시라도 햇살을 보는 것이 다육식물에게 힐링이 되겠지요.
  부자가 되게 해 준다는 다육 염좌.
  염좌는 키우기 쉬운 다육식물 중 하나이네요. 아무 것도 하지 않아도 수월하게 키울 수 있어요.
  폭염에도 잘 자라고 있어요. 다음에 분갈이를 해 주어야 할 정도이네요.
  폭염에 힘들어하는 국민다육 프리티.
  날이 시원해지면 실외로 옮겨주어야겠어요. 그 때까지 살아있자. 이 더위에서 버티자.
  폭염에 조금 웃자란 정야.
  그래도 꽃처럼 예쁜 정야이네요.
  다육식물을 산다면 3천원이나 5천원짜리로 큰 다육을 사는 것을 추천해요. 저는 '천 원짜리를 잘 키우자'의 철학을 가지고 있었는데 천원짜리를 삼천원짜리만큼 크고 예쁘게 잘 키우는 것이 쉽지 않네요.^^ 
  리틀쨈도 타고난 생명력으로 폭염과 맞서고 있어요. 너무 자라버려서 줄기를 다시 심어서 모양을 잡고 있어요.
  방울봉랑.
  잎이 볼록한 것이 신기하다며 아이들이 계속 만지네요. 폭염에도 실내에 들어오니 살만한가 봐요.
  방울봉랑은 폭염에도 괜찮은데 성미인은 힘들어하네요. 한 두개씩 잎이 떨어져서 마음이 아프네요.
  떨어진 잎은 화분 밑에 두었어요. 혹 모를 정도로 잎꽂이를 위해.
  5월 예쁜 꽃을 보였던 백봉국은 잠시 휴식기인가 봐요. 그래도 폭염을 잘 견뎌내고 있어요.
  잎 속에 저장된 물로 더위를 이겨내나 봐요.
  잘 자란다고 한 용월은 폭염에는 약한가 봐요. 잎이 뚝뚝 떨어지는 모습을 보이네요. 한 달에 한 번 물응 주었는데 잎이 쭈글거려서 잎 상태를 보고 물을 주어야겠어요.
  연봉은 예쁜 색을 내며 더위를 견뎌주고 있어요.
  과일도 화상을 입을 정도의 폭염이니 다육식물에게 직접적으로 햇빛을 쬐게 하는 것은 위험한 것 같아요.(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이예요.)

  이번 폭염에 가장 마음을 아프게 한 까라솔. 그렇게 예뻤던 까라솔.
  잎이 다 떨어지고 2장만 남아있네요. 이 잎 2장으로 살 수 있을지 의심이 되네요.

  폭염에도 꿋꿋하게 잘 자라는 것은 장미허브예요. 너무 많이 자라서 잎꽂이를 하거나 외목대 키우기로 바꾸어주어애 할 듯 해요.
  흰 화분 하나였던 장미하브는 이웃에개 3개나 나눔을 해 주고도 2개나 남았네요.
  더운 여름에 너무 무성하게 자라서 이 더위가 지나가면 정리를 꼭 해야하는 장미허브이네요. 
  다육식물이 아닌 화분도 살짝 사진으로 남겨요.
  알뿌리만 남기고 다 말랐던 시클라멘은 새롭게 잎을 보이네요.
  물과 더위를 싫어하는 녀석인데 실내에서 여름을 잘 보내고 있네요.
   마트에서 700원에 산 카랑코에는 풍성한 잎을 주네요. 그 때만 해도 과연 살 수 있을까 의심이 될 정도였어요.
 원두커피찌꺼기를 넣어주며 정성으로 가꾼 카랑코에이네요.
  그 보답인지 더운 날씨에도 식물의 위대함을 느낄 수 있어요.

 다육식물이 폭염을 잘 견뎌내었으면 좋겠어요. 숨쉬기 힘들 정도의 더위에 다육식물들도 힘이 없네요.
  고온에 물을 1번만 주고 굶기는 것도 쉽지 않네요. 이럴 때일수록 다육식물에게 더 관심을 보여주어야겠아요.
  좀 더 참으면 폭염이 저 멀리로 갈거야. 반려식물 다육아, 그 때까지 견뎌내자.

- 다육식물 물주기, 쉽게 기억하는 방법
- 다육식물 물주기 저면관수를 해야 하는 이유


공감은 글쓴이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평강줌마 평강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angdante 2018.07.27 13: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통통한 다육식물,,
    꽃이 피면 더욱 아름답지요.. ^^
    사랑을 많이 줘야 꽃이 핍니다..

  2. 다육사랑해 2018.07.27 15: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까라솔은 잎만 보지 마시구 식물 대를 만져보시고나서 짱짱하니 뿌리가 잘 잡아져 있는 느낌이 들면 살수도 있구요 중간에 물 주시지 말아야합니다. 까라솔은 여름엔 자칫 잘못하면 녹아버리는 약한 식물이에요.
    여름에는 너무 강한 햇빛은 작성자님 말씀대로 피해주셔야 하는게 맞아요. 너무 강한햇빛을 장시간 계속 쬐면 잎 가장자리가 까맣게 타서 녹아 내린답니다.
    제가 작성자님 다육이 전체적으로 봤을때 애들이 웃자란감이 조금 드네요. 용월같은 경우는 여름보다는 겨울에 강한 식물이고 용월빼고는 2달 정도 물을 안주셔도 될듯해요. 물주실때는 되도록이면 낮보다는 저녁에 주시고 통풍이 잘되게 인공바람(선풍기)으로 물기를 싹 제거해주셔야 합니다 안그러면 그다음날 햇빛에 녹아 내려버려요.
    저희가 다육가게를해서 항상 제가 손님들께 말씀드리지만 통상적으로 물은 한달에 한번 준다고해도 가지고가시는 손님들 집환경에 따라서 물주는 양이 다르다고 말씀드려요. 그래서 항상 다육이 물을 줄때는 잎을 만져보고 땅땅하니 잡혀있는 느낌이 들면 주지말고, 말랑말랑 흐물흐물 할때 주라고 말씀을 드린답니다. 물론 방울복랑같이 잎에 하얀분이 있는 아이들은 잎 가장 바깥쪽에 있는 잎 바로 전 잎을 살짝 만져봐서 아까 설명드렸던 느낌이 들면 그때 주셔도 되고 더 말려도 된다고 설명드립니다. 다육은 물을 적게줘서 말라버린건 살릴수있지만 물을 많이줘서 물러진건 살릴수가 없어요.

    카카오톡을 보다가 다육식물이 있길래 너무 반갑고 제가 다육 판매자이기도 하지만 제가 키우고있는 다육식물들도 몇개있고 같은 식물 키우는 입장에서 걱정도되구 여름에 잘 버티셨음 해서 너무 주저리주저리 말이 많았네요.

  3. 소피스트 지니 2018.07.27 2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더위에 사람도 다육식물도 다들 고생이네요~^^
    무더위 이겨내고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4. jshin86 2018.07.27 23: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지내시죠?

    저는 정야 라는게 제일 맘에 드네요.
    여기 제가 사는곳도 여름에는 엄청 덥거든요..온도로 말하자면 37-40 를 웃돌지만 아침 저녁에는 선선해요 그리고 습도가 없어서 사실 땡볕에만 있지 않으면 더운걸 잘 몰라요.

  5. 선연(善緣) 2018.07.28 04: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육식물을 여러 화분 키우시네요.
    더위에 건강하시고 편안한 주말 보내세요.

  6. *저녁노을* 2018.07.28 05: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고...우리집 화분은 너무더워 녹아내렸어요ㅡ.ㅜ

  7. 플레아 2018.07.28 18: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갑니다^^

  8. peterjun 2018.07.30 0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육식물들 잘 자라고 있네요.
    정말 괜찮은 취미활동인 것 같아요.
    아이들도 좋아할 것 같고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