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일요일 저녁

무엇을 먹을까하다 장어를 먹기로 했어요.

그래서 찾아간 곳은 의령통영장어!

저희들은 아이들이 있기에 개별로 들어갈 수 있는 방이 많은 의령통영장어에 갔어요.

 

 

칸막이로 가려져 있는 방에 안내를 받았어요.

장어의 효능을 알려주는 판이 보이네요.

장어는 칼슘과 비타민, 뮤신, 콘도로이친 등의 영양성분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는 단백질이라고 해요.

그래서 몸이 허약하신 분이나 과도한 업무로 피곤하거나 에너지 소모가 많은 분들이 먹으면 좋다고 해요.

장어의 효능 굳이 말하지 않아도 먹고 나니 힘이 나서 여름이 되면 장어를 먹으러 자주 가고 있어요.

 

의령통영장어 숯불구이의 가격이랍니다.

기본 3인 이상으로 시켜야 해요.

저희는 남편과 저, 아이 2명이어서 기본 3인분만 시켜서 먹었어요.

아이들이 잘 먹을지 몰라서 그 정도만 시켜먹었답니다.

의령통영장어는 장어구이와 장어탕만 하네요.

다른 음식이 없어서 사실 조금 놀랐어요.

 

밑에 깔리는 음식이 나왔어요.

밑에 나온 음식은 많은 편이 아니네요.

 

제가 먹은 음식 중에 맛있었던 것은 싱싱한 쪽파무침이었어요.

저의 경우 고춧가루를 사용하여 매콤하게 묻히는데 

의령통영장어의 경우 새콤하게 파무침을 해 놓았어요.

그래서 제 개인적으로는 제가 만든 것보다 여기에서 만든 것이 더 맛있었어요.

그런데 우리 남편은 제가 만든 것이 더 맛있다고 하네요.

역시 우리 남편은 저의 음식 솜씨에 길들여져 있나 봐요. 

 

백김치가 나왔어요.

백김치는 조금 신맛이 있네요.

 

장어와 싸 먹으려고 했는데 장어가 나오기 전에 먹어버렸어요.

 

장어 양념이예요.

여기에서는 생각을 채썰어서 주어서 좋았어요.

깻잎에 생강을 넣어서 장어와 싸 먹으면 더욱 한 맛이 나더라고요.

장어 전문점에도 생각을 채썰어서 주지 않는 곳이 많던데 여기에서는 예쁘게 나왔는데 사진을 찍지 못했어요.

 

숯불을 넣었어요.

숯불에 구워먹으면 무엇이나 맛있던데.

벌써 장어의 맛이 기대가 되네요.

 

3인분의 장어가 나왔어요.

머리까지 구워먹으라고 나와서 허걱! 놀랐는데

남편은 어두육미라고 말하네요.

오빠야, 다 먹어!

 

활활 타오르는 숯불에 장어를 구웠어요.

껍질부터 구워서 냠냠.

처음에는 거부감을 가지던 다섯 살 딸아이가 맛있다면 먹네요.

부모로 그 모습을 보고 있는 것만으로도 참 좋네요.

딸아이가 잘 먹어서인지 3인분이 부족했어요.

 

장어를 다 구워먹고 장어탕을 먹었어요.

저는 의령통영장어에서 장어탕이 대박이라고 생각해요.

장어의 맛은 어느 집이나 비슷할 것이라고 봐요.

그런데 장어탕은 집마다 레시피가 다를 듯 해요.

장어탕을 먹다가 남편이 소주 한 병을 추가했어요.

정말 소주 안주로도 좋다면서요.

저의 경우 밥을 말아서 아이들에게 먹였어요.

둘째의 경우 아직 어려서 장어를 많이 먹지 않았거든요.

놀라운 것은 아이 둘 다 장어탕에 밥을 말아주니 정말 잘 먹네요.

여름을 건강하게 나기 위해서 장어를 먹고 왔어요.

외식비는 장어 3인분, 소주 2병, 장어탕 2인분, 음료수 한 병으로 49,000원의 외식비가 나갔어요.

하지만 가족들이 스테미너 음식을 먹고 힘이 불끈 솟을 수 있을 것이라 생각을 해요.

이 여름이 가기 전에 다시 한 번 장어를 먹으러 가야겠어요.

Bye

반응형
Posted by 평강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2014. 어린이날 

 아이들과 놀다가 양념돼지갈비가 먹고 싶어서 간 참숯명가 보성생고기.

딸아이는 의령소바를 먹고 싶어했어요.

그러나 엄마가 몇 일전부터 양념돼지갈비 노래를 불렀기에 엄마 입맛에 맞추어서 보성생고기로 고고씽!
어린이날인데 물주는 엄마이기에.

소바는 평소에 너무 많이 먹어서요.

보성생고기 내부 모습이예요.

바깥과 방으로 되어있어요.

저는 아이들이 있기에 방에서 먹고 싶었는데 남편이 밖에서 먹자고 해서 오늘은 남편 의견 존중!

저희는 양념갈비 4인분과 고기를 먹은 후에 물냉면 하나 된장찌개 하나를 먹었어요.

그래서 오늘 외식비는 38,000원이 나왔어요.

고기와 함께 하는 야채 종류들이 나왔어요.

상추, 쌈무, 콘치즈, 김치, 번데기 등이 나왔어요.

 콘치즈를 딸이 잘 먹어서 리필을 부탁했더니 다시 주시네요.

양념갈비 4인분이 나왔어요.

아이들이 있다보니 4인분을 시킬까 5인분을 시킬까 고민이 되었어요.

그러다 4인분을 시켰네요. 다음 번에는 5인분을 시켜야겠어요.

세 살짜리 울아들이 양념갈비 킬러이네요.

갈비를 굽기 시작! 처음에 고기가 굽히기까지 기다리는 시간이 가장 힘든 것 같아요.

빨리 먹고 싶은데 말이예요.
기다리는데 그나마 좋았던 것은 아이들을 보고 사장님이 아기접시와 포크를 가져다 주셨어요.

먼저 챙겨주는 센스를 보여주신 사장님이시네요.

고기를 먹기 위해 양파접시에 올렸어요. 아직 사진 찍는 기술이 부족하네요.

사실 저와 남편은 많이 먹지 못했어요.

세 살 아들이 먹방을 자랑했어요.  새 모이를 먹는 것 마냥 계속 입을 벌리네요.

그래서 남편은 아이의 입에 넣어주기 바쁘네요.

아들이 너무 맛있게 먹어서 보고 있는 것 자체로도 기분이 좋고 배가 부르네요. 이것이 부모의 마음인가 봐요.

상추, 무쌈, 양념갈비, 양파로 쌈을 싸서 먹었어요.

포스팅을 하면서 사진을 보고 있으니 또 먹고 싶네요.

마지막 고기이네요.

타지 않게 다 익은 고기 밑에 깻잎을 놓았어요.

고기의 육즙이 살아있는 양념갈비랍니다.

고기를 다 먹고 남편은 냉면을, 저는 된장찌개를 먹었어요.

된장찌개는 짭조름하니 좋네요. 냉면은 시원함에 먹는다고 하네요. 역시 냉면은 냉면 전문점에서.

양념고기가 너무 맛있었어요.

다음에 고기가 당길 때 와서 먹어야겠어요.

아들이 너무 잘 먹어서 좋았던 하루입니다.

반응형
Posted by 평강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남편의 친구가 와서 무엇을 먹을까 고민하다가 가게 되었어요. 4인 가족(아이들이 어려서 아무리 먹어도 3인분 밖에 되지 않아요.)끼리 백숙을 먹으러 가기 어려워서 이번이 기회라고 갔다왔어요.
옆 회사 동료직원들이 회식 때 자주 간다고 한 가례면 토종마을에 갔어요. 동료직원의 회식은 맛집을 주로 가거든요. 그래서 믿음이 갔어요.


미리 의령군 가례면에 있는 토종마을에 전화를 드렸어요. 한 시간 뒤쯤에 간다고 예약을 했어요. 전에 하동에서 바로 백숙을 먹으러 갔더니 예약을 안 해서 안된다고 했거든요.
토종마을의 밖은 전통적인 모습으로 되어 있었어요.
손님이 도착하셔서 토종마을에 갔더니 밑반찬이 세팅이 되어있네요. 밑반찬이 깔끔했어요. 먹고 싶은 마음이 들 정도였어요. 자리에 앉자 따끈한 김치전이 나왔어요. 5살인 딸이 너무 좋아했어요.

 

3살난 아들을 안고 사진을 찍었더니 사진이 흔들렸어요. 십전대보탕 한방백숙만 사진으로 찍으려 했는데......

 십전대보탕 한방백숙. 닭 한 마리를 먹기 시작! 맛이 있어서인지 식성이 좋아서인지 뚝딱 다 먹었어요. 고기가 질기지 않고 맛있었어요. 남편은 다리쪽에서 조금 비린 맛이 난다고 하네요. 저는 전혀 못 느꼈는데... 저는 좋았어요. 양이 좀 더 많았으면 하는 아쉬움이 생겼어요. 잘 익은 총각김치와 백숙의 조화가 예술이었어요.


배에 들어가니 속이 따뜻하고 좋네요. 다음에 다시 한 번 가야겠어요.
닭 한 마리를 다 먹고 나온 녹두팥죽. 백숙에 녹두팥죽이라 예상외의 조합이라 생각했는데 속이 따뜻하고 좋네요.

반응형
Posted by 평강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