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오늘은 의령에 있는 다른 중국집을 시켜 먹어보았어요.
바로 양자강.
중국집이 많아서 양자강에 대해 알지 못하고 있었어요. 뭐 맛있는 중국집 없나하고 있을 때 퇴근길에 배달을 마치고 지나가는 양자강 오토바이를 보게 되었어요.
그래, 오늘은 양자강에서 한 번 시켜 먹어보자. 어떤 맛인지.
6시에 의령 양자강에 전화를 걸어서 자장면 하나, 볶음밥 하나를 시켰어요.
12분 뒤에 초인종이 울리네요.
중국집이 빠르다고 하지만 시킨지 12분 만에 도착을 해서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어요.
가격은 자장면 4,000원, 볶음밥은 5,000원이네요. 오늘은 저녁 외식으로 9,000원 썼네요. 그래도 중국집은 만 원이 되지 않게 싸지요.

4천원짜리 자장면이예요. 
야채가 너무 풍부해서 좋네요. 
자장 안에 있는 돼지고기도 맛있네요. 
아들 녀석이 자장에 있는 야채를 너무 야무지게 먹네요.

5천원짜리 볶음밥이예요.
볶음밥에 있는 자장의 양이 많네요. 달걀후라이도 따로 위에 얹어주어서 좋네요.

단무지는 사진을 찍기도 전에 아들녀석이 3조각을 꿀꺽 했네요. 
양파는 엄마의 몫이네요.^^

볶음밥과 함께 온 계란국.
배추잎, 부추도 들어있네요.
채소가 있어서 더 좋았어요.

짜장면을 비볐어요.
배달이 빠르다보니 면이 살아있네요.

깔끔하게 자장까지 다 먹은 자장면이예요.
남편이 회식을 간 날 먹다보니 엄마, 딸아이, 아들이 나누어 깨끗하게 먹었어요.

딸아이가 좋아하는 볶음밥이예요.
의령에서 중국음식은 가서 먹는 것은 목화반점이네요. 
하얀 짬뽕이 맛있거든요. 
하지만 목화반점은 배달을 하지 않네요.
배달을 시켜 먹을 중국집을 정하지 않았는데 드디어 정하게 되었네요.
바로 양자강으로 말이예요.^^


반응형
Posted by 평강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치킨매니아인 우리 가족.
의령에 있는 모든 치킨을 다 시켜 먹나봐요.
오늘 시켜 먹은 치킨은 구워더존치킨이예요. 
여름 산책갈 때마다 보면서 생맥주를 마시고 싶었던 곳이예요.
남편이 회식으로 늦게 와서 그냥 후라이드 한 마리를 시켰어요. 사실 이 곳에는 처음 시키다보니 세트 메뉴가 있는 줄 몰랐네요. 오 천원 차이가 있으니 다음에는 세트 메뉴를 시켜 먹어야겠어요. 치킨은 남으면 뒷날 먹을 수 있으니깐요. 다음에는 세트메뉴 1번 후라이드 한 마리와 오븐구이 한 마리 시켜 먹어야지.

전화로 주문을 하고 놀고 있는데 띵동.
구워더존치킨이 배달되었어요. 배달하시는 아저씨께서 상냥하게 웃으시며 치킨을 전해주시네요. 펩시 콜라와 치킨이 담긴 봉지.

봉지를 열어보고 너무 좋았어요.
우와! 양배추샐러드.
대학 때 어떤 치킨집에서 양배추샐러드를 주었는데. 요즘은 양배추 샐러드를 주는 치킨집을 보지 못했는데. 치킨과 야채를 같이 먹을 수 있어서 good!

무의 양이 많네요.
절임무의 이름이 깍두기라니.ㅋㅋ
우리 아들이 좋아해서 다 먹어버리네요.

이제 본격적으로 후라이드 치킨을 먹어보아야겠어요.

뚜껑을 열고 후라이드치킨을 뜯기 시작했어요. 볼록하게 상자 안에 담겨 있네요.

노란색 튀김옷이 참 예쁘네요. 맛있게 냠냠 먹었어요. 아이들이 더 좋아하네요.

저와 아이들이 먹다가 조금 남았어요. 치킨은 뒷 날 먹으면 맛이 없는데... 
뒷날 치킨을 먹으면 닭냄새가 많이 나잖아요.
그런데 구워더존 치킨의 경우 뒷 날 먹는데 특유의 닭냄새가 나지 않네요.
뒷 날 남아있는 치킨을 먹는 것이 너무 맛있네요. 한방재료를 사용해서 그런가?
암튼 다음에는 세트 메뉴 1번인 후라이드와 오븐구이를 시켜 먹어야겠어요.


반응형
Posted by 평강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토요일 저녁 외식을 갈까말까 고민하다 그냥 보편적인 중국집을 먹기로 했어요.

남편이 탕수육도 먹자고 하네요.
그래서 자장면과 탕수육 세트를 시켜먹었어요.
의령 천안문에 6시 46분에 전화를 했어요.
자장면 2그릇과 탕수육의 가격은 16,000원이예요.
보통 자장면 가격이 4천원이어도 두 그릇이면 8천원인데......
8천원짜리 탕수육을 먹는 셈이예요.
7시 10분에 도착을 했어요.
역시 빠른 중국음식이네요.
탕수육의 모습이예요.
3분의 2는 탕수육이 있고, 만두 4개가 들어있어요. 참 먹음직스럽지요?

 

세트메뉴에 포함되어있는 자장면이예요.
자장면 위에 오이도 올라와 있네요.
오이가 있으니 더욱 맛있어 보이네요.

 

쓱쓱싹싹 자장면을 비볐어요.
아이들이 빨리 달라고 아우성이네요.
야채도 많이 들어가있는 자장면이네요.

 

단무지와 양파네요.
단무지는 많은데 양파는 적어서 아쉽네요.
제가 양파를 너무 좋아하거든요.

 

저는 자장 탕수육세트를 시키면 탕수육보다는 자장면을 먹어요.
남편은 탕수육을 좋아해서 우리 둘은 윈윈이예요.

 

짜장 탕수육에 있는 만두랍니다.
4개의 만두가 있어요.
아들이 하나 남편이 세 개 먹었네요.

 

탕수육에서 제가 좋아하는 버섯이랍니다.
씹히는 느낌이 좋아서 3개 들어있는 것을 제가 다 먹었답니다.

 

바삭바삭한 탕수육이네요.
어떤 분들은 소스가 따로 오는 것이 좋다고 하는 분들도 계시던데......
저는 소스가 스며든 것이 좋아서 이런 탕수육이 참 좋네요.

 

역시 우리집은 먹방 가족들이랍니다.
깨끗하게 모두 비웠어요.
의령천안문에서 16,000원의 자장 탕수육 세트로 입이 즐거운 주말을 보냈어요.

요리 

반응형
Posted by 평강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전단지가 있는 것이 좋아서 찰칵! 다음에 저희가 먹을 때도 참고할 수 있을 것 같아서요.

무슨 치킨을 먹을까 고민하다 바삭바삭 맛있는 튀김옷이 있는 치킨을 이번에는 먹기로 했어요. 치킨매니아 가족이니깐요. 의령에도 2월달에 네네치킨이 생겼어요. 네네치킨에 오후 5시 29분에 전화를 했어요. 의령에도 네네치킨이 생겼더라고요. 30분 정도 기다리면 될 것이라 생각하고 있었어요. 더구나 주말이니 조금 더 늦을 수 있다고 생각을 했어요.
저희는 가장 기본적인 후라이드 한 마리를 시켰어요. 가격은 15,000원이라고 하네요.


5시 48분 띵동!
이렇게 빨리 오다니. 많이 기다리지 않아서 너무 좋네요. 오자마자 사진 찰칵! 맛평가를 위해서 사진을 찍는데 오늘도 울 아이들은 바쁘네요.네네치킨 쿠폰과 책자도 함께 오네요. 오픈하고 바로 시켜먹었으면 토끼저금통을 받을 수 있다고 하던데... 그 점은 아쉬워요.  (요즘 배달 음식보다 직접 집에서 많이 해서 먹다보니. 오늘은 돗나물무침도 만들어 먹었어요.)


바삭바삭 껍질이 맛있는 치킨을 아이들에게 먼저 주고 먹기 시작했어요. 3조각까지 너무 맛있네요. 계속 담백하게 먹다보니 기름에 튀겨진 맛이 고팠나 봐요. 4조각째 먹으니 치킨의 살이 먹고 싶네요. 순살치킨이 아닌 기본을 시키니 그런 것 같아요. 기본은 살보다 튀김옷이 더 많은 느낌이네요. 네네치친에서 다음에 시킨다면 순살치킨을 시켜서 먹어야겠어요.


조미소금보다 머스타드 소스에 찍어먹는 것이 맛있네요. 남편은 샐러드를 냠냠. 사각사각 작은 무절임은 저의 몫이예요.

6시 8분. 정말 눈깜짝할 사이에 다 먹었어요. 먹방은 최고인 우리 가족이거든요. 역시 한 마리는 4인 가족에게는 작은 양인가 봐요. 치킨 후 라면 2개를 후루룩!
배달을 오시면서 네네치킨에서 만든 책자도 받았어요. 아줌마여서 그런가요? 저는 책자보다 치킨을 조금 더 주었으면 좋겠다는 개인적인 생각을 했어요. 책자 가격이 3천원인데...... 치킨 배달은 정말 남는 것 없는 장사이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반응형
Posted by 평강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네네짱 2014.03.21 2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르면 당연하지 네네치킨

반응형

5살 딸이 피자를 좋아해요.
그래서 무끼에서 포테이토 라지 한 판을 시켜 먹었어요. 개인적으로 무난한 것이 포테이토피자라서. 라지 한 판 가격은 16,000원.
주말이라 손님이 많아서
40분 정도 기다렸어요. 연말까지 걸렸으니.
무끼는 치킨도 하거든요.

드디어 도착!
가족끼리 먹었어요. 4인 가족이다 보니 피자에땅이나 피자듀엣이 그리워졌어요. 우선 양이 많아야하다보니.
시골이라 피자헛이나 미스터피자가 없어서 서운하지만 배달음식 나름 먹을만 했어요.

우리 딸은 정말 맛있다고 하고(피자면 만사 OK인 다섯 살의 평가이니), 남편은 치킨이 더 낫다고 하네요. 도우가 맛있네요.

저도 피자 맛은 다른 곳과 비슷하고 치킨이 나아요. 참 피자 상자에 쿠폰이 붙어 있어요. 처음 시켜 먹을 때 저희는 그것도 모르고 버려버렸어요. 딸이 너무 좋아해서 이번 기회에 피자를 직접 만들어보아야겠어요. 사진 찍기 무섭게 딸과 아들이 가져갔어요.

별점 : 3.5점

반응형
Posted by 평강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