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심 무엇을 먹을까 고민입니다.

  그러다 간장게장이 먹고 싶어졌습니다. 간장게장이 먹고 싶다고 무한리필을 하는 여수까지 갈 수 없는 노릇입니다. 의령에서 간장게장을 식단으로 파는 곳은 제가 알기로 두 곳입니다. 그 중에서 오늘은 좋은 사람과 함께 의령시골밥상에 가기로 했습니다. 

  사실 점심으로 만 원짜리 밥을 먹는다는 것이 조금은 부담이 되었지만 그래도 간장게장이 먹고 싶어서 선택을 했습니다. 저는 간혹 시골밥상에 와서 간장게장을 먹었는데 남편은 처음이라고 하네요. 그래서 조금은 긴장이 되었어요. 제 입에는 맛있다고 데리고 왔는데 남편 입에 맞지 않을까 싶어서요.

 저희는 의령군청에 차를 주차하고 시골밥상에 갔어요. 뜨거운 햇볕에 조금은 걸었어요. 시골 밥상은 의령중앙농협에서 조금 밑으로 가다보면 들어가는 골목에 있거든요. 사실 회사동료와 와 보지 않았다면 몰랐을 식당이예요.

 골목을 따라 들어가니 시골밥상이 나오네요. 옆에 모범음식점 마크가 있네요. 갈 때는 몰랐는데 포스팅을 하려고 보니 모범음식점 표시가 보이네요. 가정집 위에 간판을 올려 놓은 느낌이예요. 원래 이런 집이 맛집이잖아요.

 대문을 지나 들어가니 파라솔과 의자가 있어요. 밥 먹고 나와서 커피나 한 잔 마시면 좋을 듯 해요.

  자리로 들어가서 앉았어요. 빵빵한 에어컨의 시원함에 놀랐어요. 다른 곳 같으면 전기세가 아깝다고 많이 틀지 않을텐테...... 군청에서부터 걸어와서 더웠던 우리는 이 시원함을 열심히 즐겼답니다. 

  방으로 들어갈까 하다가 에어컨 바람에 방으로 들어가지 않았어요. 저희 말고도 손님이 꽤 계셔서 저희가 앉은 테이블만 사진을 찰칵 찍었어요. 간장게장백반을 두 개 시켰어요. 사실 시골밥상에 들어와서도 고민이 되었어요. 그냥 싼 뚝배기를 먹을까? 간장게장백반을 먹을까? 그러다 다른 테이블에서 간장게장을 먹고 있는 모습을 보고 마음을 확실히 간장게장으로 정했어요. 밥도둑인 간장게장을 먹기로 했네요.

 의령시골밥상 메뉴판이예요. 저는 오리불고기, 오리생구이, 간장게장백반, 오리뚝배기정식을 여기서 먹어보았어요. 그 중에서 가장 맛있었던 것은 간장게장백반이 아닐까 싶어요. 시골밥상에 다음에 가기 위해서 메뉴판은 포스팅에 꼭 넣어두었어요.

 저희가 앉은 자리 뒷 편에 알 수 없는 술병들이 담겨져 있네요. 하수오술인 듯 한데...... 

 밑반찬이 나오기 시작했어요. 밑반찬은 10가지가 나왔어요. 생각보다 밑반찬의 갯수가 많아서 놀랐어요.

  밑반찬을 하나씩 살펴보면 매실장아찌. 남편이 먹어보고 너무 새콤하다며 놀랐는데 새콤한 것을 좋아하는 저는 참 맛있었어요.  

물김치가 적당히 익어서 나왔어요. 이것은 제 반찬이네요.

 남편이 좋아했던 반찬이예요. 산초가 들어있어서 더욱 맛있다고 하네요. 더 달라고 하려다 참았어요. 다른 반찬도 맛을 보아야하기에.

예쁜 빨간 색의 깍뚜기. 씹는 맛이 좋았어요. 

 특히 맛있었던 콩나물무침. 콩나물무침이 이렇게 맛있다니. 제가 한 것과 너무 비교가 되었어요.

 이름은 알지 못하지만 나온 마른나물반찬. 이 반찬을 보는 것만으로도 몸이 건강해지는 기분이네요.

   멸치조림. 달콤하게 맛있었어요.

 미역줄기무침. 미역줄기무침에 고춧가루가 들어있어서 매콤하면서도 맛있었어요. 저는 미역줄기무침을 할 때 고춧가루를 넣지 않는데 다음에는 고춧가루를 넣어서 만들어보아야겠어요.

 재래김이 나왔어요. 이 김이 별미예요. 간장게장 간장을 넣어서 밥을 싸먹으면 정말 맛있어요.

 이름을 모르는 반찬. 사실 생소하다보니 둘다 이 반찬에는 젓가락이 가지 않았어요.

 드디어 메인요리인 간장게장이 나왔어요. 2인분이여서 게가 2마리인가 봐요. 게껍질이 2개 있었어요. 간장게장의 양 부분에서는 약간의 아쉬움이 있지만 맛 부분에서는 최고였어요. 여수에는 무한리필이지만 의령에서는 간장게장을 무한리필을 하는 곳이 없거든요. 그러나 맛은 여수보다 더 있는 것 같아요.

  그 맛의 비결은 위에 뿌려진 땡초가 아닐까 싶네요. 간장게장의 비린 맛이 하나도 나지 않고 땡초에서 나는 매운 맛과 함께 간장게장이 정말 맛있어요. 다 먹고 나서도 땡초의 맛있음이 입에 남아있네요.

  저는 입맛이 아이 입맛이라 땡초를 잘 먹지 못하는데 의령시골밥상 간장게장에 뿌려진 땡초는 하나도 맵지 않고 오히려 간장게장의 맛을 살려주네요.  

 먹기 전에 사진을 찍으면 꼭 흔들리네요. 빨리 찍고 먹어야겠다는 마음이 앞서서인지 수전증이 있는지 흔들린 사진이 많이 보이네요.

 처음에는 밥의 양이 많다고 생각을 했어요. 그런데 간장게장을 먹고 있으니 밥의 양이 많은 편이 아니었어요. 오히려 밥이 좀 더 있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생겼어요. 김에 간장게장 간장을 넣어서 밥을 더 싸먹고 싶었어요.

  특이한 것은 밥에 검은 쌀이 섞여있다는 것이었어요. 그래서 더 건강해지는 느낌을 받게 되었어요. 

 밥과 함께 나온 콩나물냉국. 간장게장을 먹다가 매운 땡초의 맛이 느껴질 때 후루룩 마시면 좋은 콩나물국이네요.

 간장게장의 게살을 밥에 얹져서 먹었어요. 게의 비린 맛을 어떻게 잡으셨는지. 간장게장을 먹으면서 생각했어요. 역시 이런 것은 사먹어야 한다고 말이예요.

 게딱지예요. 게딱지에 밥을 비벼 먹으면 참 맛이 있지요. 

 게딱지에 밥을 비벼 먹었어요. 너무 맛있네요. 제가 너무 맛있게 게딱지에 밥을 비벼 먹자 남편이 자신의 게딱지를 먹지 않고 저보고 먹으라고 하네요. 남편에게 미안했지만 주는 성의도 무시할 수 없으니 제가 맛있게 두 개의 게딱지를 먹었어요.

그러다가 김에 간장게장 속을 넣고 싸 먹어보았어요. 재래김의 맛과 함께 최고이네요. 왜 간장게장이 밥도둑이라 하는지를 의령시골밥상 간장게장백반을 먹으면서 느낄 수 있었어요.

 싹싹 밥을 비운 모습이예요. 콩나물 국까지 후루룩 했네요.

 반찬들도 이렇게 깨끗하게 다 먹었다니. 깔끔한 밑반찬이 참 좋았어요.

 10개의 밑반찬 중에서 3개만 빼고 다 올킬을 했네요.

 가장 고민을 많이 하게 한 것은 간장게장의 간장이었어요. 간장게장은 다 먹고 국물만 남았어요. 아줌마의 특징으로 이 간장게장 국물 싸갈까라며 잠시 흔들렸네요. 간장게장의 간장이 너무 맛있어서 집에 있는 재래김과 함께 밥을 싸먹을까 했거든요.

  또 신기하게 자율포장대가 바로 눈에 보이는 것이였어요. 그러다가 그냥 포기했어요. 다음에 또 먹으러 오자며 말이예요.

 의령에서 간장게장이 먹고 싶다면 의령시골밥상에 가는 것은 어떨까 싶어요. 간장게장에 있어서는 의령맛집 중 한 곳이라고 생각을 해요.

  이렇게 간장게장 포스팅을 하기 위해 사진을 보면서 포스팅을 적고 있으니 오늘 점심으로 간장게장이 다시 먹고 싶네요. 에고고. 남편 또한 의령시골밥상의 간장게장의 얄싸한 맛이 생각이 난다고 하네요. 

  다음에 또 가고 싶은 의령시골밥상의 간장게장백반이었어요.^^

Posted by 평강줌마 평강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운동하는직장인 에이티포 2015.08.20 09: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저는 개인적으로 양념게장을 좋아하는데 요 포스팅은 간장게장이 참 맛있어보여요

  2. qwaszx12 2015.08.20 09: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맛있겠습니다. 저도 간장게장 좋아해서 가끔 집 근처 무한리필집에 가거든요~
    남쪽에 사시는것 같은데, 거기도 좀 시원해졌나요? ^^

  3. 한국야쿠르트 블로그 2015.08.20 1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같은 여름철 입맛을 잃었을 때
    간장게장 하나면 밥 한 공기는 뚝딱일 것 같네요. ^^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08.20 11: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배고파죽겠는 찰나에.....간장게장 포스팅을 보게되었어용..ㅠㅠ
    진짜 맛잇겠다...저도 밥 슉슉 비벼서 먹고프네요^^

  5. peterjun 2015.08.20 1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깨끗하게 드셨네요. ^^ 저는 간장게장은 잘 먹지 않지만, 김에 싸서 드시는 걸 보니 엄청 땡기네요~~ ㅎㅎ

  6. *저녁노을* 2015.08.20 2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밥도둑을 드셨네요.ㅎㅎ

  7. Bliss :) 2015.08.21 07: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침 자동분사시키는 사진이네요. 반찬도 정말 많이 나오네요. 백반 메뉴라 그런가보군요. 땡초가 곁들여진 간장게장 이야기하는 순간ㅠㅠ 엄청 먹고프네요. 건강한 음식으로 늘 건강하시고 활기찬 금욜 시작하시길요^^

  8. 별내림 2015.08.21 09: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난간장게장을못먹어서인지왠지비린맛이날것같은느낌이...
    근데비린맛이없다고하니엄청먹고싶어지네요

  9. 박군.. 2015.08.21 1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밥만 세그릇은 먹을 수 있을 것 같네요

  10. 절치부심_권토중래 2015.08.21 1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간장게장 너무 맛있어 보여요.ㅠㅠ
    왜관으로 시집 오고 나서는 게장 집 찾기가 하늘에 별따기네요.^^
    저도 의령가면 한 번 먹어봐야 겠어요.^^

  11. 소피스트 지니 2015.08.23 15: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제일 좋아하는 음식이 간장게장인데... 요즘 통 먹을기회가 없네요.
    아 정말 먹고싶게 만드는 포스팅입니다

 의령읍에서만 밥을 먹다가 좀더 나가보자는 마음으로 가례로 갔어요. 하나하나씩 음식점을 찾아다니며 의령맛집을 찾기로 했어요. 의령읍에서 이제는 조금씩 확장을 하고 있어요. 목표는 의령에 있는 모든 식당들을 다 가보고 싶네요. 
  오늘 간 곳은 의령돼지국밥이예요. 의령돼지국밥은 의령에서 가례가 끝나는 지점, 칠곡이 시 작되는 도로 옆에 있네요.


큰지도보기

의령돼지국밥 / -

주소
경남 의령군 가례면 봉두리 126-4번지
전화
055-572-1323
설명
-

  깨끗하게 2층으로 지은 건물이 있네요. 1층이 의령돼지국밥이예요. 시골답게 넓은 주차시설에 주차를 하고 식당 안으로 들어갔어요. 주차에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 시골이 너무 좋네요. 자굴산 등산을 마치고 가면 더 좋을 듯 해요. 참, 일요일에는 영업을 하지 않는다고 해요.

  방으로 된 곳과 식탁에 앉아서 먹을 수 있는 곳으로 구성이 되어 있네요. 저희는 좀 이른 점심시간에 국밥을 먹으러 갔어요.
  깨끗한 인테리어여서 사장님의 깔끔함이 느껴지네요. 그래서 아이들을 데리고 가는 것이 편하게 느껴지네요. 제가 갔던 국밥집 중에서 인테리어가 가장 좋고 깨끗하네요.

  의령돼지국밥의 가격이예요. 가격이 저렴해서 먹는 것에는 부담이 없네요. 착한 가격이네요.
  돼지국밥과 순대국밥은 6,000원, 얼큰해장국밥은 7,000원, 순대전골은 8,000원 수육과 모듬수육 중자는 15,000원, 대자는 20,000원이네요.
  주류인 소주는 3,000원이네요. 남편은 소주값이 싸다며 좋아하네요.
  요즘 6,000원짜리 밥을 찾기 어려운데 6,000원짜리 국밥이라 마음 편히 즐길 수 있네요.

  밑반찬이 나왔어요. 갓 만든 배추김치, 무김치, 양파, 땡초, 쌈장, 새우젓, 국수사리 네 개가 세팅이 되었어요. 김치까지 나와서 좋았어요. 아들이 국수사리를 보고 좋아하는 바람에 사진이 흔들렸어요.
  순대국밥 두 개를 주문했어요. 다음에는 돼지국밥을 먹어보아야겠어요. 순대국밥의 칼로리는 300kcal인데..... 우리는 여기에 밥까지 말아먹으니 600kcal이겠네요. 밥을 두 공기나 먹은 칼로리이네요. 칼로리를 너무 따지면 맛있는 음식들은 먹을 것이 하나도 없어요.

  국수 사리가 아이들 것까지 나왔어요. 아이들 것은 가격에 포함도 되지 않는데 챙겨 주시네요. 아이들까지 챙겨주셔서 미안한 마음이 드네요. 순대국밥 국물에 밥을 주었더니 제비 새끼마냥 입을 벌리면서 받아 먹네요. 엄마는 먼저 먹지 못하고 아이들을 먹이고 있는데 아이들이 잘 먹는 모습만으로도 배가 부르네요. 어떻게 순대국밥을 이렇게 잘 먹니!

  깍뚜기. 국밥이랑 찰떡궁합이지요. 한 번 더 리필해서 먹으려다가 참았어요. 아이들 국물까지 주셔서 저희 가족에게는 남는 것도 없겠다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양파와 땡초가 나왔어요. 순대국밥에 양파를 먹으니 느끼함이 잡히네요. 이래서 양파가 나오나 봐요.

  들깨가루와 다데기가 있어요. 순대국밥에 넣어 먹으면 맛있는 다데기. 들깨가루는 처음 보네요. 다데기의 칼칼한 맛에 들깨가루의 고소한 맛이 더해지네요. 순대국밥에 들깨가루를 넣으니 별미이네요.

  의령돼지국밥에서 너무 좋았던 것은 아이들 것으로 순대국밥의 국물에 그릇에 따로 주시네요. 우와! 전혀 생각도 못 했는데...
  순대국밥의 양이 많아서 엄마, 아빠의 것을 주려고 했거든요. 시골의 인심이 느껴지네요.

  순대국밥이 나왔어요. 뽀얀 국물에 부추가 동동 떠 있네요. 맛있겠다. 

  순대국밥에서 순대를 먼저 맛보았어요. 순대국밥인데 순대뿐만 아니라 돼지고기도 많이 들어 있네요. 풍성한 순대국밥이네요. 순대의 맛이 좋아서 순대만 따로 사먹고 싶을 정도였어요. 그런데 순대국밥의 양이 많아서 다음에 모듬수육 한 개와 국밥 한 개를 시켜서 남편과 나누어 먹기로 했어요.

  순대를 쏙쏙 먹고 돼지고기도 건져서 먹었어요. 그 후에 다데기를 넣고 진한 국물과 함께 밥을 말아서 먹었어요.

  여름 더위에 지쳐 있었는데 의령돼지국밥의 깔끔하고 진한 순대국밥 한그릇을 먹으니 더위가 날아가네요.
  외식비로 15,000원(순대국밥 2개, 소주 한 병)으로 몸보신했어요. 제가 보기에는 남편이 술을 한 잔 하는 바람에 몸보신은 아닌 것 같지만 땀을 닦으며 참 좋다는 말을 계속하네요. 여름 자굴산을 등반한 후에 의령돼지국밥에서 순대국밥을 먹으며 더위를 이겨내는 것은 어떨까요?


Posted by 평강줌마 평강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썽망 2015.07.10 16: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물이 완전 뽀얗고~~!!해장하기에도 딱이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