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카랑코에 물을 주려고 하다가 카랑코에의 변화에 놀라서 잠깐 멈칫 했어요.
 카랑코에 잎부분에 변화가 있네요.
 새 잎이 나는 것도 아닌 것 같은데......

1. 카랑코에의 변화(2019년 1월 4일)
 2019년 1월 4일 카랑코에 모습
 카랑코에가 가을 동안 햇빛을 많이 받았나 봐요. 잎 부분이 붉은 색을 띄네요.
 이 카랑코에를 좋아하는 이유는 2017년 가을 700원에 아무도 사가지 않는 카랑코에를 사왔기 때문이에요.
 그 때만 하여도 살 수 있을까 의심이 되던 카랑코에였는데.
 지금 이렇게 잘 자라준 것이 너무 고맙네요.
 무성하게 자라서 가지치기를 해서 삽목을 해 주어야할텐데. 꽃이 필 듯한 조짐을 보여서 삽목은 잠시 미루어야겠어요.
 봄이 오면 카랑코에를 삽목해서 지인들에게 선물해야겠어요.
 카랑코에 잎 끝부분에 온 변화.
 새 잎과는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네요.
 작년 봄에도 꽃을 피우지 않은 카랑코에이기 때문에 올해 카랑코에의 변화가 더 눈길이 가네요.
 올해는 카랑코에의 꽃을 보고 싶네요.

  신기하게 식물은 일조량의 변화로 계절을 느낀다고 해요. 여태까지 식물이 온도 변화로 계절을 느낀다고 생각을 했는데......
  낮과 밤의 길이가 꽃을 피우는 것에 영향을 준다고 해요. 장일식물은 낮의 길이가 길 때 꽃을 피우고, 단일식물은 밤의 길이가 길 때 꽃을 피운다고 해요.
  카랑코에는 단일식물이라고 해요. 그래서 카랑코에의 꽃을 빨리 보고 싶으면 밤을 길게 하면 된다고 해요. 낮을 11시간 이하로 3주를 하면 카랑코에의 꽃을 볼 수 있다고 해요. 실내나 거실에서 불을 많이 보면 꽃이 안 핀다고 해요.
  이제부터 카랑코에 빛을 차단해주어야겠어요.

2. 카랑코에의 변화(2019년 1월 16일)
  12일 뒤에 카랑코에 꽃망울은 어떻게 변했을까? 
  궁금함에 계속 보아도 큰 변화를 보이지 않네요. 너무 기다리고 있어서 그럴까요?
  카랑코에 꽃대가 몇 개 있을까 찾아보았어요. 우선 2개가 보이네요. 연한 연두색 꽃망울이 너무 귀엽네요.
  작은 카랑코에 꽃망울 하나를 찾았네요. 어서 어서 카랑코에 꽃을 보여주렴.
  무슨 색의 카랑코에 꽃이 필지 궁금하네요.
  화분 밑에 삽목한 카랑코에도 꽃망울이 생겼어요. 4개의 꽃망울을 자꾸만 보게 되네요.
  아마 식물 키우기를 좋아하는 사람은 식물을 보고만 있어도 기분이 좋을 거에요.
  햇빛을 잘 받게 거실 창가에 놓아둔 카랑코에. 옆에 다육식물도 많이 보이네요.
  카랑코에는 단일식물이라 밤이 길어야 한다고 하네요. 그래서 밤을 길게 느끼게 하기 위해서 검은 비닐봉지를 씌어주었어요. 카랑코에가 밤처럼 느낄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요.

  카랑코에야, 밤이 길어졌으니 꽃을 피우렴. 어떤 색 꽃을 피우는 카랑코에인지 기대가 된단다.

- 700원 카랑코에 키우기, 1년 후 어떻게 변했을까요?
- [카랑코에 키우기] 카랑코에 삽목하기

공감은 글쓴이에게 큰 힘이 됩니다.


반응형
Posted by 평강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녁노을* 2019.01.16 07: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기대되네요.

    잘 보고 갑니다.
    추워진 날씨,...감기 조심하세요^^

  2. kangdante 2019.01.16 08: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식물에 꽃대가 생길 때가 젤로 신기한 것 같아요
    어떤 꽃을 피울까 괜스레 설레기도 합니다..
    따듯한 하루되세요.. ^^

  3. 세리아넷 2019.01.16 1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기대됩니다.^^
    과연 어떻게 자라고 꽃을 피울지 ㅎㅎㅎ

  4. 파아란기쁨 2019.01.16 2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랑코에 보면 아들이 유치원때 유치원에서 얻어온 카랑코에가 생각 나네요..^^

  5. peterjun 2019.01.17 0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귀엽게 자라고 있는 느낌이네요.
    식물들을 바라보며 힐링하시는 걸 느낄 수 있는 포스팅입니다.
    예쁘게 꽃을 피웠으면 좋겠어요.

  6. 프라우지니 2019.01.17 0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랑코에 왠지 쉽게 잘 키울수 있을거 같아요.^^

  7. Deborah 2019.01.17 05: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강님 사랑으로 키우시는 군요. 사랑을 덤뿍받은 흔적이 나요.

  8. 버블프라이스 2019.01.17 08: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랑코 정성으로 키워서 나중에 어떤 꽃이 필지 궁금하네요^^

  9. 코리아배낭여행 2019.01.17 1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에서 키우는 재미가 솔솔한게 넘 보기 좋네요.
    공감 꾹 누르고 다녀갑니다.
    행복한 시간되세요.

  10. 팡이원 2019.01.17 1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
    오늘 하루도 마무리 잘 하세요~

  11. Sakai 2019.01.18 0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즐거운 하루되세요

  12. 기역산 2019.01.18 17: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카랑코 처음 들어본 이름이군요.
    정성이 대단 하십니다.
    저도 포스팅 보고 배워서 식물키우는데
    참고를 해야 겠어요.
    즐거운 오후 시간 되세요.

  13. 4월의라라 2019.01.18 2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식물을 참 잘 키우시네요.
    전 허브키우고 싶은데, 허브 키우기 어렵다고 해서 도전도 못하고 있어요.
    올 봄에는 꼭 키워봐야 할까요. 하하하 용기가... ^^

  14. GeniusJW 2019.01.18 2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랑코에라는 식물도 처음 보지만,
    손이 많이 가는 친구네요~~ㅎㅎ

  15. jshin86 2019.01.19 0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카랑코에 꽃을 보고 싶네요.

  16. 밥짓는사나이 2019.01.20 14: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카랑코에도 만개했어요 ㅋ

  17. 순간을 머무는 바람 2019.01.31 2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랑코에는 다육식물 중에서 가장 키우기 쉬운 편에 속하지 않나 싶습니다.
    왠만해서는 죽지 않을 정도로 생명력이 좋고, 번식도 쉽게 하니까요.
    이제는 식물을 키우지 않지만, 한창 키울 때는 수경재배도 했던 것 같습니다.
    잎이 튼실하니 잘 키우시네요. 멋지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