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리아 홈플러스 진주점에 간단하게 저녁을 먹으러 갔어요.
어떤 햄버거를 먹을까? 롯데리아 착한점심이 있으면 저렴하게 먹을 수 있을텐데...저녁시간이라 저렴하게 먹을 수 있는 방법은 없는 것일까? 
롯데리아에 가서 메뉴를 구경하였어요.
어머! 하루종일 부담없는 착한메뉴가 있네요.
 롯데리아 2,000원 착한메뉴 
  - 오징어버거(오징어 페루산, 명태 연육 미국산)
  - 포크커틀렛버거(돼지고기 국내산)
  - 비트포테이토버거(쇠고기 호주산)
 롯데리아 1,500원 착한메뉴 
  - 아이스크림, 콘샐러드, 오니언링

  저희는 데리세트(4,700원)와 미트포테이토(2,000원)를 주문했어요. 6,700원인데 롯데멤버십카드로 200원 할인을 받았어요. 포인트가 천 원이 모여서 다음에는 그 천 원을 사용해야겠어요. 동네에 롯데마트가 있으면 포인트를 더 빨리 모을텐테...

  처음 먹어보는 미트포테이토이네요. 어떤 맛일지 궁금하네요.

  두께는 데리버거보다 두꺼워요. 소스도 먹던 것과 달라요. 포테이토와 쇠고기 패티가 들어있어요.

  저와 남편은 미트포테이토버거보다 익숙한 데리버거가 더 맛있었어요. 데리버거 세트에 나온 콜라 1잔을 리필해서 먹었어요. 롯데리아 콜라 1번 리필된답니다. 6,500원에 간단한 저녁을 해결했어요. 간단하게 먹고 장을 본 후에 다시 저녁을 먹으려고요. 어떻게 따져보니 저녁을 두 번 먹은 꼴이 되었어요. 이놈의 식비는... 가계부에서 식비가 가장 많은 집이랍니다. 


Posted by 평강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익명 2015.05.18 13: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