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지갑과 함께하는 페스룸 올 캐치 스쿱 두부모래 우드펠렛용 고양이 화장실 배변처리 모래삽입니다.

제품명: 페스룸 올 캐치 스쿱 두부모래 우드펠렛용 고양이 화장실 배변처리 모래삽
가격: 7,900원

페스룸 이벤트에서 7만원 이상 사면 만 원을 할인해주는 쿠폰이 있어서 모래삽을 구입을 했어요.
원하는 것을 사고 나니 6만원이 조금 넘어서 모래삽을 사면서 7만원을 채워서 할인을 받게 되었어요. 다이소에서 3천원짜리 모래삽을 쓰다가 7,900원짜리 모래삽을 쓰게 되었네요.

페스룸 모래삽은 자체개발 디사인에 모래 부스러기 제거 특화, 청소 시간 단축, 가벼운 무게, 편안한 그립감, 우수한 내구성을 가지고 있다고 해요.
페스룸 모래삽을 잡아보니 그립감이 너무 좋네요.

모래삽을 새로 사게 된 것은 크기가 작은 고양이 용변 모래 부스러기를 걸러내지 못해서랍니다.
이 제품은 작은 모래 부스러기를 모두 걸러주어 전체 모래의 청결함을 유지해준다고 하는데 어떨지 궁금하네요.

고양이 모래화장실 모래삽 이용 방법은 큰 용변을 빠르게 걸러낸 후 작은 부스러기를 걸러내면 된다고 하네요.

납, 수은, 카드뮴, 6가크롬, 브롬계 난연제가 없다고 해서 조금 안심이 되네요.

페스룸 모래삽을 두부모래 전용 모래삽으로 샀어요. 두부모래가 사용하기 편해서 현재 저는 두부모래를 사용하고 있거든요. 두부모래가 처리가 편해서 두부모래를 사용하고 있어요.

처음 사용했던 모래삽.
더 좋은 것을 사고 싶어서 구입한 페스룸 모래삽. 손으로 잡는 그립감과 두께감이 너무 좋아서 마음에 드네요.

페스룸 모래삽은 깊이가 깊어서 한 번에 모래를 많이 걸러낼 수 있어서 시간이 단축이 되네요. 아침, 저녁으로 아기고양이 모래화장실을 청소해 주어야 해서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답니다. 그래도 행복해요.*^^*

감자를 캐고 있네요. 처음에 사용한 다이소 3천 원짜리 모래에 두부모래를 뿌렸어요. 한 달은 섞어서 쓰고 10월달부터는 두부모래를 모두 사용하려고 해요. 두부모래는 변기에 버릴 수 있어서 편해서요. 물에 녹는다고 해서 바로 처리가 가능하네요.

작은 감자도 잘 캘 수 있네요. 깔끔하게 모래화장실을 사용하렴.

입양을 한 아기고양이.
고양이 때문에 바쁜 것이 더 많답니다. 청소도 더 열심히 해야 하고, 생각도 못한 고양이 용품도 사야 한답니다.
그래도 새끼고양이가 있기 때문에 가족의 대화가 더 늘어났습니다.
모래화장실도 뚝딱 해내는 귀여운 행복이 덕분에 가족 모두 반려묘를 키우는 매력에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답니다.

https://richwnaak.tistory.com/m/1446

새끼고양이 사지말고 입양하세요-분유 비어파 비아파 락톨 키튼 구입기(feat.내돈내산)

새끼고양이 분유를 내가 사다니. 8월달 새끼고양이를 입양하게 되었습니다. 고양이에게 관심만 있는 랜선집사로 유튜브를 열심히 보고 종합유기견센터와 캣조아의 게시판을 매번 보고 있었습

richwnaak.tistory.com


공감은 글쓴이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평강줌마 평강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_A_N_S 2021.09.05 2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넘 귀여운 새끼 냥이네요. 저도 강아지 키울 때 새끼 때는 똥덩어리 들고 아~~~똥도 귀여워~~~막 그랬던 기억이 나네요. 고양이 용품이 은근 비싸지요ㅠ

  2. jshin86 2021.09.06 0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려동물이 있으면 아무래도 대화를 더 자주 하게 될거 같아요.

  3. *저녁노을* 2021.09.06 05: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기 키우는 것과 같다지요.
    ㅎㅎ
    저는 키울 생각은 못하는데...
    부지런하세요

  4. 파아란기쁨 2021.09.06 1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기 고양이 너무 귀엽고 이뻐요.
    무럭무럭 건강하게 잘 크기를 바랍니다.

  5. 아이티온즈넷 2021.09.06 12: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기 고양이 정말 귀엽네요.^^

  6. 박버핏 2021.09.10 1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엽네요 ~ 있으면 애들한테도 더 좋을거같아요 ㅎ

새끼고양이 분유를 내가 사다니.
8월달 새끼고양이를 입양하게 되었습니다. 고양이에게 관심만 있는 랜선집사로 유튜브를 열심히 보고 종합유기견센터와 캣조아의 게시판을 매번 보고 있었습니다.

반려동물을 키울 때 가족들의 동의도 중요합니다. 그 중에 가장 중요한 남편의 동의가 필요했습니다.

자꾸 고양이에 대해 보고 있자 남편이 고양이를 키우면 키우라고 허락을 해 주었습니다. 남편은 품종묘를 사서 키우자고 하였습니다. 사실 품종묘가 성묘가 되어도 조금 더 예쁘기 때문입니다.

고민을 하다가 종합유기견센터에 입양홍보글이 적혀 있는 한 아기고양이가 눈에 띄었습니다. 인연이 있는 고양이가 있답니다. 어쩌면 그 멀리서 우리 가족을 집사로 선택을 했을지도 모릅니다.

데려오기에 거리도 가깝고 어려서 우리와 추억을 많이 쌓을 수 있는 생후 12일 된 아기고양이를 입양하기로 했습니다.
사지 말고 입양하세요.
좋은 집사를 기다리는 고양이들이 많답니다. 길고양이에게 묘생역전도 꽃길도 걷게 해주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부리나케 고양이 분유를 구입하게 되었답니다.

내가 고양이 분유를 구입하게 되다니.
고양이에 대해서 전혀 모르는 초보집사는 오늘도 하나씩 배워갑니다.
제가 고양이 분유가 없다고 하자 새끼고양이를 구조하신 분이 비어파 비아파 락톨 키튼 분유를 주셨습니다. 그래도 먹던 것을 먹는 것이 가장 좋기에 비어파 비아파 락톨 키튼 분유를 계속 구입해서 먹이고 있답니다.

분유 가격은 한 통에 8,000원으로 250g으로 우리 집 고양이는 5통은 먹어야 완벽하게 이유식 단계로 갈 것 같습니다.
고양이를 키우려면 경제력이 있어야 한다고 하던데 정말 그런가 봅니다.
아기고양이 분유값으로 46,000원을 썼습니다.

봐도 모르는 글자들이 있습니다. 이 부분은 패스~

다시 패스합니다.

그나마 영어가 그래도 알아볼 수 있습니다. 짧게나마 한 번 읽어보고 해석을 해 보았답니다.
영어를 어지러워하는 1인인데 아기 고양이 때문에 독해를 하는 제 자신에 놀라고 있답니다.

분유를 뜯으면 고양이 분유가 나옵니다. 냄새가 아이들 분유 냄새와 비슷합니다.
이 분유를 먹고 엄마가 없는 새끼고양이가 건강하게 자랐으면 합니다.

분유가 위까지 꽉 차있으면 좋을텐테. 조금의 여분이 아쉽게 느껴집니다. 우리 집 양이는 너무 잘 먹고 있답니다.
엄마의 뱃속에 있을 때 많이 먹지 못해서 꼬리도 짧은 고양이로 태어났고 다른 아기고양이에 비해서 몸무게도 작지만 우리 집에서 쑥쑥 자랐으면 합니다.

숟가락을 이용해서 분유를 뜯어보았습니다. 역시 도구를 이용해야 해.

사진을 올리면서 사진의 순서가 뒤죽박죽 되었습니다. 그래도 하나의 추억이이기에 기록을 해 놓습니다.
비어파 비아파 락톨 키튼 분유는 저희 아기는 매우 잘 먹고 있답니다.

3시간마다 되는 분유 시간.
알람을 맞추어서 아기고양이 분유를 먹이고 있답니다. 그래서 요즘 완전 비몽사몽에 살까지 빠지고 있답니다. 강제 다이어트를 하고 있는 셈입니다.

하나씩 아기고양이 물품도 사고 있답니다.
생후 12일이라 혹시 고양이별로 가는 것은 아닌지 매번 확인을 하는 초보집사랍니다.

고양이를 키운다고 비용도 많이 들고, 분유를 시간마다 먹이고 청소를 한다고 바쁘지만 한 생명을 구한 일이라 보람을 가지고 있답니다.

사람에 의해 쓰레기봉지에 바지를 둘러싸고 버려졌지만 좋은 분께 구조되어 우리 집에 입양을 오기까지.
고생이 많았던 아기 고양이.

고양이 분유를 먹고 쑥쑥 자라자.
너는 충분히 큰 역경을 이겨냈단다. 이제 꽃길만 걷도록 하자.

공감과 댓글은 글쓴이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평강줌마 평강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녁노을* 2021.08.18 05: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고...이뻐라.ㅎㅎ
    잘 보고갑니다.

  2. 파아란기쁨 2021.08.20 0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끼 고양이 너무 여리여리해요~
    무럭무럭 잘 크기를 바래 봅니다.^^

  3. H_A_N_S 2021.08.23 15: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웅~~~넘 이쁘네요. 힘드시면서도 엔돌핀 뿜뿜 나올 행복함이 느껴집니다ㅎ

  4. 가족바라기 2021.08.23 17: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끼 고양이 넘 귀엽네요
    키우고 싶은 마음도 들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