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 식물만 키우면 죽인다는 분들께
  정말 잘 자라는 카랑코에를 추천해요.

  700원짜리 카랑코에.
  2017년 가을 마트에 갔다가 시기가 다 지나 힘이 없는 카랑코에를 700원 주고 사왔어요.

  살 수 있을까 의심스러웠던 카랑코에가 너무 무성하게 자랐어요.
  "너무 잘 살렸네."
  "난 아무 것도 안 했는데 잘 자랐어."
  생명의 위대함이 느껴지네요.
  이제는 화분이 작아서 분갈이도 하고, 무성한 가지는 잘라서 삽목도 해야겠어요.
  카랑코에 모양이 예쁘게 정리를 해 주자.
  다이소에 2천원에 구입한 화분으로 바꾸어주기로 했어요. 
  다이소에서 파는 2,000원짜리 화분 중 화분과 화분받침대가 붙어 있는 화분을 구입했어요.
  카랑코에는 화분받침대에 물이 고이지 않는 것이 좋다고 해요. 과습을 싫어하는 카랑코에이네요.

  이제 카랑코에 분갈이를 하자.
  봄에 하는 것이 가장 좋은데 봄까지 기다리지 못해서 올해 가을에 하기로 했어요.
  마사토를 깔았어요.
  마사토를 밑에 까니 물빠짐이 좋네요.
  마사토 1봉지를 샀더니 두고두고 쓸 수 있네요. 아직도 반이나 남았어요.
  화분을 조물조물 누르니 카랑코에가 쏙 나오네요.
  카랑코에를 넣고 빈 틈에 배양토를 채워서 고정시켜 주었어요.
  예쁜 화분에 분갈이를 해 주니 카랑코에가 더 예쁘네요.
  예쁘게 나지 않은 카랑코에 가지도 정리를 해 주었어요.
  생각보다 많아서 놀랐어요.
  카랑코에 화분을 4개나 늘릴 수 있는 기회이네요.
  예쁘게 키워서 주변 사람들에게 화분 나눔을 해야겠어요.
  카랑코에를 보면 줄기에도 뿌리가 나 있는 것들도 있네요.
  카랑코에 삽목은 장미허브의 삽목처럼 매우 간단하답니다.
  카랑코에 줄기를 흙에 꽂아두기만 하면 뿌리가 나와서 잘 자라요.
  플라스틱 화분 밑을 막기 위해서 물티슈를 이용했어요. 화분 구멍망이 없어서 생활용품인 물티슈를 이용했어요.
  줄기 밑부분의 잎을 떼어 정리해서 화분에 심을 수 있게 해 주었어요.
  줄기를 흙에 꽂기만 하면 되니 너무 쉬워요.
  마사토를 깔고 배양토를 채웠어요. 배양토를 보면 식물이 잘 자랄 것 같은 느낌이 팍팍 드네요.
  카랑코에 줄기를 꽂았어요.
  한 포트에 하나를 꽂으니 꽉 차보이고 예쁘네요.
  이렇게 한 포트씩 선물을 주어도 좋을 듯 해요.

  집에 초록색의 식물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안정감을 주네요.
  카랑코에를 삽목한 지 15일이 지났어요.
  과연 삽목한 카랑코에가 어떻게 변했는지 궁금하네요.

  카랑코에 뿌리가 났을지 궁금해서 살짝 뽑아보았어요.
  쉽게 뽑힐 줄 알았는데 밑에 흙이 달린 뿌리가 나오네요.

  우와!
  15일 정도에 뿌리가 벌써 나오다니. 삽목도 쉽고 키우기도 쉬운 카랑코에이네요.
  흙 사이로 짧은 흰 뿌리가 보이네요. 이 뿌리마저 귀엽고 앙증맞네요.
  분무기로 물주기 담당인 7살 아들도 식물에게 물을 줄 때는 장난끼를 버리고 진지하게 물를 주네요.
  식물에 1도 관심이 없는 남편이 5일만에 오더니 식물이 잘 자랐다며 감탄사를 보이네요.

 이렇게 우리 가족은 초록 반려식물들로 조금씩 변해가고 있어요.
  작은 변화이지만 그 변화가 좋은 변화이여서 식물 가꾸기를 좋아하는 엄마는 뿌듯하네요.

  너무 키우기 쉬운 식물인 카랑코에 한 번 키워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 700원 카랑코에 키우기, 1년 후 어떻게 변했을까요?


식물을 키우는 것을 좋아하시는 분은

공감 꾹 눌러주세요.

반응형
Posted by 평강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헬쓰라이프 2018.10.08 1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식물만 키우면 살리는 분들은
    그 손이 복되어 주변 가족이
    늘 건강하대죠. 가랑코에를
    키워 복된 사람이 되고 싶네요.
    좋은 하루, 행복한 한주되셔요.^^

  2. *저녁노을* 2018.10.08 1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삽목도 하시는군요.ㅎㅎ잘 자라길 바라는 맘..

  3. @산들바람 2018.10.08 14: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세한 식물가꾸기 포스팅잘보고 갑니다!

  4. 원당컴 2018.10.08 15: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도 아들이 유치원때 유치원에서 준 카랑코에 잘 키웠더니 나중에는 꽃이 주렁주렁...너무 이쁘더라구요...^^

  5. 작은흐름 2018.10.08 18: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앗! 저를 위해 올려주신 포스팅인가요~~? (아냐!) 식물계 데쓰핸드입니다ㅜㅜ 카랑코에.. 저의 첫 화분이었어요ㅎㅎ 물론 예전에 이미 저세상으로 보냈;;; 저는 아무래도 이끼나 키워봐야겠습니다아.. ㅠㅠ

  6. 밥짓는사나이 2018.10.08 2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랑코에 삽목도 되는군요?!
    저희집 카랑코에도 무럭무럭 자라
    어느새 미니 나무같이 훌쩍 커버렸어요 ㅎ

  7. 은이c 2018.10.09 0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격도 저렴하네요 분갈이까지 해주시고
    1년후의 모습이 궁금합니다
    줗은밤되세요~~^^

  8. jshin86 2018.10.09 06: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에 너무 잘 키우셨네요.
    진지한 모습으로 분무기를 사용하는 이웃님 아들이 상상 되는거 같아요.

    • 평강줌마 2018.10.11 07: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잘 자라서 좋아요. 아이들도 식물의 변화를 보면서 정서적으로 안정감을 찾고 있답니다.^^

    • jshin86 2018.10.11 0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금 생각해 보면 나한테는 사소 했던 일들이 나중에 아이들이 커서는 아주 소중한 기억내지는 추억으로 남는거 같아요.

      우리애들 나이가 아마 이웃님 정도 되었을거 같아요. ..둘째는 30 중반이고 큰애는 30 후반 이거든요.

  9. kangdante 2018.10.09 06: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랑코에 꽃이 엄청 이쁘지요
    잘 관리하여 잘 자랐으니
    머지않아 이쁜 꽃도 만날 수 있을 것 같아요,.. ^^

  10. 팡이원 2018.10.09 08: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한글날 휴일 잘 보내세요~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11. 버블프라이스 2018.10.09 15: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는 정말 금손이ㅡ되신것 같습니다^^
    집에서 식물 키우는것이 쉽지가 않더라고요-
    카랑코에 삽목하기 방법 잘 배워갑니다

  12. peterjun 2018.10.10 0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키우기 쉬운가봐요.
    싱싱하게 잘 컸네요.
    주변에 나눔하셔도 괜찮을 것 같아요. ^^

  13. 세리아넷 2018.10.10 0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써 엄청 크게 잘 자랐네요.^^

  14. 강남 2018.10.10 02: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

  15. 코리아배낭여행 2018.10.10 05: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랑코는 처음 들어보네요.
    집안에 녹색이 많으면 좋죠.
    행복한 시간되세요.

  16. 내사랑 지니 2019.11.26 22: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요즘 실내에서 식물 기르기에 푸욱 빠졌답니다. 생명을 기르고 돌보며 결실인 꽃을 보는 일은 정말 기쁜일이네요. 카랑코에가 다년살이인줄은 몰랐어요. 블러그님의 글을 읽으며 소소한 행복을 만끽합니다.

  17. 카이 2020.03.18 17: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삽목하고 물을 주는건가요?

    • 평강줌마 2020.03.22 2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물은 좀 있다가 주는 것이 좋답니다. 저는 삽목 후 3일 정도 지난 뒤 물을 주었어요.

      카랑코에는 어떤 환경에서도 너무 잘 자라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