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청라섹 수술을 한 첫 날~

4시 10분까지 예약된 시간이 병원에 도착!

주사실에서 피를 뽑았어요. 이 피를 이용해서 혈청으로 안약을 만든다고 했어요.

그 후 상담실에서 혈청라섹수술에 대한 서약서를 작성한 후 3층으로 gogo!

3층에서 눈에 마취용 안약을 넣고 기다렸어요. 저와 같은 다른 환자들도 많아요.

7번재 수술 시간은 7~8분.

겁을 먹고 있다가 아기 낳는 것보다 안 아플 것이라는 생각에 무서움이 사라졌어요.

수술실 대기하는 곳에서 얼굴 소독을 하고 환자 가운을 입고 또 기다리기.

 드디어 기다리던 수술!

수술은 이성수 원장님게서 직접해 주세요.

오른쪽 눈부터 시작! 빨간 레이저만 잘 보고 있으면 된다고 해요. 그래서 빨간 레이저만 멍하니 보고 있었더니 원장님께서 "매우 잘 되었어요."라고 말씀하시면서 오른쪽 눈 라섹 끝!

왼쪽도 그렇게 했어요. 정말 간단한 수술이엇어요. 레이저 소리가 조금 무섭게 느껴져서 그렇지 눈은 하나도 아프지 않았어요.

수술대에서 내려오는데 세상이 달라보였어요. 너무 선명하게 보였어요. 보호렌즈를 착용하고 있어서인가? 저는 눈동자가 보기 어려울 정도로 징그러울지 알았는데 전혀 그런 것도 없었어요. 통증이 심하다고 했는데 통증도 생긱지 않았어요.

혈청라섹수술을 한 둘째 날~

아침에 눈을 뜨자마자 눈물이 주르륵. 눈을 제대로 뜰 수가 없었어요. 드디어 시작된 것인지. 아픔에 줄줄 눈물을 흘리며 진주 이성수안과에 갔어요.(내가 무슨 영화를 보자고 이런 수술을 했지 하는 원망과 함께.) 의사선생님께서 "나아지고 있어요."

언제까지 아파해야 하는지. 사실 둘째 날 아침을 남편이 밥을 먹여주었어요. 눈을 못 떠서...... 계속 아픈 하루. 앞은 정말 잘 보였지만.

 혈청라섹수술 셋째 날~

신기하게 아프지 않아요. 끊임없이 눈 관리를 해 주어야 하기 때문에 오늘은 이만 글을 적을게요. 라섹수술 강력 추천해요. 안경 없는 세상 너무 좋아요.

 홍보배너링크

Posted by 평강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부산에서 하려다 주변의 말을 듣고 진주에서 하기로. 사실 저는 부산에서 하고 싶었는데 남편이 진주가 가기 쉬우니 진주에서 하라고 하는 거예요. 큰 병원에서 하고 싶은 마음이 더 큰 것이 사람의 마음인데......


12월 28일 예약후 검사. 편리한 시설에 천절한 상담.

유전자검사 5만원
라식과 라섹이 다 가능하나 눈동자가 평평하다며 라섹을 권하네요. 59만원부터 라섹별 가격이 있는데 혈청을 넣는 프리미엄 109만원짜리 선택(평생보장에 혈청 추가)!  안약 값이 7만원 정도 나왔어요. 그 이후부터는 병원비는 없는데 안약값이 있어요. 안약값이 라섹 4개월까지 보험이 되지 않아요. 

부산에서 한 동료는 비슷한 가격으로 라섹을 했는데 혈청을 전혀 모르고 있었어요. 그 이야기에 진주이성수안과에서 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약값이 7만원 정도 들었어요. 약값이 보험이 되지 않는다고 하네요. 라섹을 하고 4개월까지는 인공눈물을 사는 것도 보험이 되지 않아서 비싸다고 하네요.
수술 하루 전날부터 소염제 안약과 항생제 안약을 4번 넣으라고 하네요.  부산에서 하고 오신 선생님은 바로 당일날 해서 하루 전날 소염제 안약과 항생제 안약을 넣는 것을 하지 않았다고 했는데......

진주의 불편한 점은 부산은 당일 검사, 당일 수술이 되는데 진주는 검사를 하고 수술을 하는 과정이 한 일주일 정도 소요가 되는 것이랍니다. 이것 빼고는 가까운 진주가 더 편한 것 같아요. 

Posted by 평강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