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4인가족 맞벌이부부 식단으로 외식 안하기에 도전을 하기로 했답니다. 언제까지 성공을 할지 모르지만 한 번 도전을 해 보려고 합니다.
요즘 냉장고 비우기 절약을 많이 실천하고 계시네요. 저도 외식 없이 냉장고 비우기에 도전을 하려고 합니다.
맞벌이이다 보니 바쁘고 피곤하다는 핑계로 저녁을 사먹을 때가 많답니다.
[ 1일차 저녁 식단 ]
- 황금보리밥, 김, 돔, 소라산적, 파프리카, 무김치, 배추김치
- 딸아이가 좋아하는 생선, 제가 좋아하는 소라, 전복으로  저녁 한 끼를 해결했답니다.

[ 2일차 목요일 식단 ]
- 아침 : 황금보리밥, 김, 파프리카, 브로콜리, 무김치, 배추김치
- 점심 : 라면, 우동, 찬밥
- 저녁 : 황금보리밥, 김, 달걀찜, 생선구이, 양상추

[3일차 목요일 식단]
- 아침 : 밥, 김자반, 무김치
- 저녁 : 밥, 문어숙회, 멍게, 참치캔, 김자반

[4일차 금요일 식단]
- 아침 : 미역컵반, 무김치
- 저녁 : 밥, 문어숙회, 된장찌개, 어묵탕, 무김치
[5일차 토요일 식단]
- 아침 : 밥, 어묵국, 된장찌개, 무김치
- 점심 : 롯데리아 착한점심 데리버거세트
- 저녁 : 대패삼겹실, 무김치, 쌈무
점심 때 먼거리 외출을 했다보니 밖에서 점심을 해결해야 했답니다.
무엇을 먹을까?
시골에 살다보니 햄버거 먹을 기회가 작아져서 오늘 세트메뉴를 먹었답니다.
저녁에는 주말인 만큼 고기파티를 했답니다. 소박하게 버너에 구워서 먹었답니다. 이런 색다른 경험도 재미있답니다. 대패삼겹살의 매력에 빠졌답니다.
[6일차 일요일 식단]
- 아침 : 밥, 어묵국, 무김치, 군만두, 브로콜리 , 오이
- 점심 : 자장면 해 먹기
- 저녁 : 완두콩밥, 순두부찌개, 군만두, 파프리카, 마늘장아찌
[7일차 월요일 식단]
- 아침 : 밥, 김자반, 무김치, 만두, 파프리카, 두부
- 저녁 : 밥, 멍게, 대패삼겹살, 마늘장아찌, 파프리카, 오이, 무김치, 두부
멍게가 맛있는 봄입니다. 솔향이 점점 더 강해집니다.

[8일차 화요일 식단]
- 아침 : 밥, 김자반, 무김치
- 저녁 : 밥, 순두부찌개, 새우부침, 무김치
[9일차 수요일 식단]
- 아침 : 밥, 김자반, 무김치, 달걀후라이
- 저녁 : 떡국, 새우튀김, 무김치
남편이 없는 저녁 냉장고 파먹기로 떡국을 먹었답니다. 남편은 떡을 먹지 않아서 설날 받은 떡국용 떡이 그대로 있었답니다.
아이들과 함께 소고기떡국을 너무 맛있게 먹었답니다.

냉장고 파먹기를 할 수 있게 된 것은 귀촌의 영향이 큽니다. 여기는 치킨집도 중국집도 식당도 없답니다.
마트를 가려면 차를 타고 10분 정도 가야 합니다. 차로 10분 거리에 치킨집이 4개 정도 있고 마트도 3개나 있답니다.
치킨 1마리를 배달을 해 주지 않아서 전화로 주문하고 차를 타고 가지러 가야 한답니다.
그러다보니 그 귀찮음에 집밥을 해먹고 있답니다.
2월 18일날 촌으로 이사를 와서 지금까지 배달음식은 치킨 2번이 끝입니다.
예전에는 맞벌이부부로 피곤하다는 이유로 보쌈, 아구찜, 치킨, 순대를 종종 사먹었습니다. 일주일에 2~3번 정도는 배달음식을 먹었답니다.
배달음식을 먹을 때는 알지 못했습니다. 쓰레기가 많이 생긴다는 것을 말입니다.

그러나 귀촌을 한 지금은 반강제적으로 냉장고 파먹기를 하고 있답니다.
아침, 저녁 집밥을 먹으니 오히려 바깥음식을 잘 못 먹겠습니다. 기름기 있는 음식이 먹고 싶으면 대패삼겹살을 사서 구워먹고, 냉동실에 쌓아두었던 굴로 된장찌개를 끓이며 맛있게 먹고 있답니다.

20일 넘게 냉장고 파먹기를 했습니다.
20일 동안 치킨 2번만 사먹었습니다. 1번은 이사를 와서 가스도 넣지 않았고, 1번은 치킨집을 지니가는데 아들이 너무 먹고 싶다고 성화를 부렸답니다. 아들 녀석이 치킨 노래를 부르는데 안 사줄 수 없었답니다.

냉장고 파먹기를 하면서 확실히 식비가 줄었습니다. 주변에 시킬 음식점이 없다는 그 자체만으로 열심히 냉파를 할 수 있습니다. 지극적이거나 기름진 음식도 적게 먹게 되었습니다. 2년간은 촌에서 냉파를 하며 살 듯 합니다. 꽉 차있던 냉장고가 조금씩 줄어들고 있습니다.
냉파의 즐거움, 집밥의 건강함에 한 번 빠져보는 것은 어떨까요?


신고
Posted by 평강줌마 평강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eterjun 2017.03.18 1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냉장고 뒤져보면 먹거리가 꽤나 많지요....
    저도 냉장고 파먹기 하는 스타일이에요. 제 막내동생은 사다 날르는 스타일이구요. ^^
    비용도 절약되고 좋은 것 같아요.
    편리한 시설은 줄었지만, 좀 더 건강한 생활을 하시게 된 것 같네요.

  2. 열매맺는나무 2017.03.18 2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냉장고만 파서 이렇게 호화롭다니 냉장고가 마치 요술램프 같아요. ㅎㅎ
    저희 냉장고는 맨날 텅텅 비어서 맨날 사다 나릅니다. 집에 장정들이 우글대는 것도 아닌데 웬일인지 몰라요. ^^

  3. 비오는날오후 2017.03.18 2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시도 한번 해봐야겠네요.

    요즘 외식 횟수가 많아지는 것 같아서...(어차피 부모님이랑 같이 살아서 따로 생활비가 들어가는건 아니지만 =_=;; 용돈 범위에서 책정해놓은 잔고가 최근 한달간 많이 줄어들었네요. -_-;;)

    건강도 챙기고 식비도 줄이고 좋은 방법인 것 같아요.

  4. 몸과 마음이 춤추는 태양인이제마한의원&부야한의원입니다. 2017.03.18 2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냉장고 비우기에 도전해봐야 겠네요~~^^

    요리한 음식들이 모두 맛있어 보여요

  5. 둘리토비 2017.03.19 0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냉장고 비우기....
    지금 저 냉장고를 비우려면 그야말로.....^^

    특히 냉동실에 꽉 찬 음식들을 언제 다 먹어치울지 모르겠습니다~ㅎ

  6. 베짱이 2017.03.19 04: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백종원의 냉장고 파먹기가 유행이더군요. ^^
    정말이지 재료만 이야기하면 레시피가 줄줄 나오는 갓종원

  7. IT최강자 2017.03.19 05: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냉장고에 이렇게 가득히 먹거리가 많네요.^^

  8. 몰드원 2017.03.19 06: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냉장고는 보물창고^^

  9. jshin86 2017.03.19 07: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밥이 정말 맛있고 좋지요.

    절약된 돈으로 집에서 스테이크도 가끔씩 해 드셔도 좋아요 그리고 갈비도 양념재서 해놓고 먹으면 그리고 소불고기 돼지 불고기도 너무 맛있지요.

    애들이 아직 어리니 고기음식이 좀 더 자주 해줘야 할거 같아요.^^
    제 생각에는. ..

  10. Bliss :) 2017.03.19 09: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아~ 저도 냉장고 파먹기 해보려고 시도했는데 또 장을 보고 있는 저를 발견하네요ㅎㅎㅎ 저도 한 달은 못해도 일주일이라도 시도해봐야겠어요~ 가족과 함께 즐거운 일욜 보내시길요^^

  11. Deborah 2017.03.19 0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확실히 절약 되었을거라 생각되요. 아주 잘하신 겁니다. 멋져요. 밥을 봐도 참 요리를 잘 하시는것 같습니다.

  12. *저녁노을* 2017.03.19 1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냉파

    확실히 하셨군요

  13. GeniusJW 2017.03.19 2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근에 방송에서 냉장고 파먹기 라는 걸 들었는데,
    신조어인가보군요~~ㅎㅎ
    새우튀김은 좀 바싹 튀기신 것 같은데요??^^

  14. 소피스트 지니 2017.03.19 2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아내와 저 둘만 있어서 냉장고가 잘 차지는 않는 편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먹고 남긴 음식재료들이 상당히 발견되고 있어요. 저도 냉장고 파먹기 한번 도전해볼께요~

  15. 4월의라라 2017.03.20 16: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저도 냉장고 파먹기하면 몇 달 가능할 것 같아요. 냉파 해야지 해도 자꾸 뭔가를 사서... ㅜ
    조만간 저도 좀 해봐야겠습니다. ^^

  16. yellowzebra 2017.03.20 2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먹을게 많이 들어있었네요^^
    요즘 식비가 장난이 아닙니다 ㅋㅋ

  17. 박지원 2017.03.23 15: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EBS <추격가족 - 엄마를 찾지마> 박지원 작가입니다.

    하루에 100만원 + 휴가가 주어진다면 무엇을 하며 보내고 싶으신가요?

    저희 프로그램은 언제나 그 자리에 있을 것 같은 엄마에게
    자유시간이 주어지면 나머지 가족들이 엄마를 찾아 나서는 세미추적 프로그램입니다.

    관심있는 어머님들 아래 번호로 연락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박지원 작가
    전화번호 : o1o-25oo-96o6
    카톡아이디 : sarangOl(끝에 두철자는 영어 대문자 '오'와'아이')

  18. 카멜리온 2017.03.24 1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냉파가 중요한 것 같아요.. 그런데 정작 재료조차 사놓지 않다보니 ㅡ.ㅡ; 밥은 항상 해먹는데 반찬이 없네요. 부실한 밥먹다 건강해치는것보다는 반찬에 돈을 더 투자해야할 것 같아요. 저는 뇨새 반찬으로 인스턴트음식 사다 먹거든요.. 밥만 지어먹고

  19. 로변철 2017.03.24 13: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국뉴스에 어느 교수부부가 아예 집에 냉장고를 없애고 매일 조금씩 장을 봐서 신선한 먹고 살았더니
    훨씬 건강하고 날씬해 졌다는 기사가 생각나는군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