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노 학원을 다니기 시작했던 딸아이가 드디어 바이엘을 끝내고 체르니 100번에 들어가게 되었어요.
  아이도 체르니 100번을 시작한다고 너무 재미있어해요.
   체르니 10번 시작이다 보니 함께 연주하는 책이 많네요. 5권이나 되다니.
  피아노 학원에서 책을 오래 사용해야 한다고 포장을 해 달라고 하네요.
  딸아이가 체르니 100번을 치는 것을 축하하며 신 나게 책을 포장했어요.
  예전에 제가 어릴 때는 달력으로 교과서를 모두 싸서 갔는데. 교과서가 닳지 않도록.
  요즘 아이들은 교과서를 학교에 놓아두고 다니다 보니 책을 포장할 일이 없지요.
  피아노 학원책을 포장하기 시작했어요. 동네 문구점에 가니 예쁜 포장지가 없네요. 바로 책을 포장할 수 있게 꽂기만 하면 되는 것도 있던데...... 우리 동네에는 없네요.
  세광 간추린 체르니 100번이네요. 체르니를 배우면서 학원비가 5천원 올라 10만원이 되었어요.
  마스터 코스믹 하농이네요. 
  냠냠 맛있는 소나티네.
  소나티네의 그림이 너무 예쁘네요.
  피아노소곡집1이예요.
  마스터 부르크퀄러25이네요.
  5권을 포장하는데 1시간이 걸렸어요. 포장지가 더 예뻤으면 좋겠는데.
  딸아이가 마음에 들어서해서 다행이네요.^^
  피아노 학원 선생님께서 엄하신 편인데 딸아이가 긍정적으로 피아노 학원에 잘 다녀요. 재미있다면서요.
  즐거운 취미로 재미있게 하는 모습이 좋아서 5학년이나 6학년 때까지 보낼려고 해요.
  현재까지는 눈높이 영어와 피아노 학원만 다니고 있답니다. 엄마가 워킹맘이라 바쁘지만 퇴근하고 조금씩 숙제와 공부를 봐주고 있어요.
  그러다 보니 일기처럼 적는 저의 즐거운 취미인 블로그를 할 시간이 많이 없네요. 그래도 종종 블로그 포스팅으로 소식을 올릴게요.


Posted by 평강줌마 평강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uvholic 2018.03.24 2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아노를 좋아하는 딸아이군요~~^^
    체르니 100번 돌입을 축하합니다.ㅎㅎ
    오..저 어릴때두 저 피아노소곡집 쳤었는데
    표지가 그대로네요! 넘 신기하군요~~

  2. 청결원 2018.03.25 0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주말 잘 보내세요~^^

  3. 우브로 2018.03.25 1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아노를 좋아하는 딸 이쁘네요~^^
    저희아이도 피아노 다니는데 저희집은 요즘 좀 정체기예요...ㅋㅋㅋ
    소곡집, 명곡집은 예전꺼 그대로인게 더러 있더라구요.
    저희 아이 명곡집도 표지가 좀~올드해요...ㅋ

  4. 코리아배낭여행 2018.03.25 14: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드려요.
    행복한 주말되세요.

  5. Deborah 2018.03.25 15: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아노 우리 막내딸도 배우고 있는데요.
    아직 체르니 배울 단계는 못됩니다.

  6. peterjun 2018.03.26 0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즐겁게 배우고 있다니 너무 좋네요.
    10살 때 피아노배우고 싶다고 했다가 혼났어요.
    끝내 못배워서인지... 글 읽으며 부럽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ㅎㅎ
    바쁘시더라도 건강 잘 챙기셔요. ^^

  7. *저녁노을* 2018.03.26 06: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우리아이들 어릴 때가 생각나네요

    잘 보고가요

    행복한 한 주 되세요^^

  8. 버블프라이스 2018.03.26 07: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녀분이 ‘피아노 체르니100번’ 돌입 축하드려요 저도 어릴때 피아노를 쳤었는데요- 그때가
    그립습니다 ㅎㅎ
    바쁘시더라도 건강 잘 챙기시고요^^ 자주 블로그에
    들어와서 인사드리겠습니다

  9. 은이c 2018.03.26 1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가 골고루 다 잘하네요~~ 뿌듯뿌듯~ ㅎㅎ
    피아노 잘치는거 보면 넘 부러워요
    포장지 이쁜걸로 잘 하셨어요~ㅋ
    좋은 하루 보내세요~~ ^^

  10. Bliss :) 2018.03.26 1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딸 피아노 3년차인데 아직도 바이엘ㅠ이에요 일주일에 30분 1번씩만 받아서 그런가봐요ㅠ 그래도 1번에 2만 5천원...월 10만 원이라서 횟수 더 못 늘리겠더라구요. 개미 눈꼽만큼 실력이 늘어가서 한국 피아노 학원 생각하면 답답하기도 하는데 반면 스트레스를 받을 일이 거의 없어 좋은 점도 있더라구요. 체르니 100번이면 정말 야무진 소리 들리겠네요~ 육아도 만점이신 평강줌마님이세요~ 북유럽 여행에 대한 설렘 만끽하시길요^^ 저두 가보고 싶!!!어요ㅎㅎㅎ

  11. 작은흐름 2018.03.26 19: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앗! 저 피아노소곡집 표지는 예나 지금이나 똑같군요! ㅋㅋㅋ 체르니 100번 시작할때 드디어 체르니 들어가는구나 하고 감회가 새롭더라구요! 따님 체르니 시작 축하드려요~~~^^♡

  12. jshin86 2018.03.28 06: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아노를 다행히도 재미있게 배운다고 하니 참 좋다는 생각이 듭니다.
    살면서 가끔씩 느끼는거...정서가 메마르지 않았으면 하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음악은 참 좋은거 같아요.

    표지 아주 이뻐요.^^